“음성 LNG 발전소 환경영향평가 부실, 환경부 부동의 해야”
“음성 LNG 발전소 환경영향평가 부실, 환경부 부동의 해야”
  • 송승온 기자
  • 승인 2020.11.17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환경부 부동의 촉구 기자회견 개최
대기질 측정 시기‧온실가스 배출량‧농업피해 등 부실 작성
▲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과 음성복합발전소건설반대투쟁위원회, 음성환경지킴위원회 등은 16일 환경부 앞에서 음성 LNG 발전소 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충북 음성군에 970MW규모의 LNG 발전소 건설이 추진되는 가운데 지역주민과 환경단체의 반발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특히 이들은 환경영향평가서 초안이 부실하게 작성됐기에 환경부가 부동의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과 음성복합발전소건설반대투쟁위원회, 음성환경지킴위원회 등은 16일 환경부 앞에서 음성 LNG 발전소 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한국동서발전은 지난 2017년 12월 정부의 제8차 전력수급계획에 따라 음성군 평곡리에 LNG발전소 건설 계획을 최종 확정했다. 이에 평곡리와 인근 주민들은 즉각 ‘음성복합발전소건설반대투쟁위원회(이하 반대투쟁위)’를 구성하고 반대투쟁을 시작한 바 있다.

지난 3년 동안 반대투쟁위는 수차례의 기자회견과 반대집회, 서명운동을 진행했으며 음성군청 앞에서 일 년 이상 천막농성도 이어갔다. 

국민권익위에 행정심판을 청구했고 주민공청회를 개최하는 등 음성 LNG발전소 건설이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한국동서발전과 음성군은 주민들의 의견은 무시한 채 음성 LNG발전소 건설을 밀어 붙이고 있다고 환경운동연합은 밝혔다.

아울러 올해 6월에 개최한 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주민공청회에서는 대기질 측정 시기와 지점 문제, 온실가스 배출량, 이산화질소(NO2) 배출목표기준, 공업용수 공급 방안, 오폐수 처리계획, 농업피해 등 환경영향평가서가 부실하게 작성된 것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은 성명서를 내고 ‘음성 LNG 발전소가 건설 될 경우 연 290만톤의 온실가스가 배출되고, 미세먼지 악화, 오폐수로 인한 하천생태계 파괴 등 환경적인 문제가 발생하게 될 것’이라며 ‘음성 LNG 발전소 예정부지 주변은 복숭아, 사과, 고추, 수박 등을 농사짓는 전형적인 농촌마을로 농작물 생장에 상당한 피해가 예상된다’고 전했다.

LNG발전소가 이미 전국에 37.4GW가 가동 중이고 현재 LNG발전소의 가동률이 50%도 되지 않은 상황이다. 또한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은 국회 시정연설에서 2050년 탄소중립 목표를 선언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LNG 발전소를 늘릴 것이 아니라 이제는 음성 LNG 발전소를 포함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 수립하고 실행해야 할 시기라는 것이다.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관계자는 “환경부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환경을 지키는 것”이라며 “음성LNG발전소 환경영향평가 부동의는 음성군의 환경을 지키는 것일 뿐만 아니라 기후위기를 막고 2050년 탄소중립을 실현하는 길”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