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러스 턱걸이 중인 정제마진, 동절기가 두렵다
플러스 턱걸이 중인 정제마진, 동절기가 두렵다
  • 김신 기자
  • 승인 2020.11.02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셋째 주 이후 7주 연속 플러스 마진 유지중

손익분기점 도달에는 못 미쳐, 배럴당 1~2$ 수준

코로나 19 재확산·석유 공급 과잉으로 마진 하락 우려

[지앤이타임즈]정유사 수익 척도인 정제마진이 플러스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손익분기점 수준에는 못 미쳐 정유 부문 흑자 반등을 기대할 만한 수준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다.

증권업계 분석에 따르면 10월 넷째 주 정제마진은 배럴당 1.7불로 집계됐다.

원유 1배럴을 투입해 생산된 석유제품을 판매할 때 1.7불을 남긴다는 의미이다.

정제마진은 9월 셋째 주 이후 7주 연속 플러스를 기록중이다.

원재료인 원유 보다 완제품 석유 가격이 높게 형성되는 것이 당연한 것 처럼 보이지만 코로나 19로 직격탄을 맞은 석유 시장은 상당기간 마이너스 정제마진을 유지해왔다는 점에서 최근 두 달 가까운 플러스 정제마진은 고무적인 현상으로 해석되고 있다.

국경 봉쇄 등의 영향으로 항공유 소비가 실종됐고 지역내 이동 제한 조치 등의 영향으로 수송용 석유 소비도 급감하며 정제마진은 지난 3월 셋째 주 이후 상당 기간 마이너스 행진을 보여 왔다.

6~7월 중 일시적으로 플러스로 회복되기는 했지만 9월 둘째 주 까지 마이너스 정제마진을 이어온 것.

하지만 코로나 19 확산이 주춤해지고 석유 소비가 살아나면서 정제마진이 회복 기미를 보이고 있다.

실제로 북반구가 하절기에 접어든 8월 이후 정제마진은 플러스 양상을 보여 왔고 10월 첫째 주에는 배럴당 2.0불까지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정유사 손익분기점에는 여전히 미치지 못하고 있고 미국과 유럽 등을 중심으로 코로나 19가 확산되면서 석유 소비 회복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는 점이다.

우리나라 정유사 손익분기점은 정제마진 4~5불대인데 여전히 ·1~2불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최근 들어 중국의 국영 정유사를 중심으로 휘발유 수출이 늘어나면서 공급부담에 따른 정제마진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경유 수요는 중국과 인도를 중심으로 증가중이지만 공급 잉여 상황이 연말까지 지속될 것으로 전망돼 마진 개선을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분석이다.

코로나 19 재확산도 수익성 회복 걸림돌로 작용중이다.

대신증권에 따르면 지난 10월 30일 WTI 가격이 배럴당 35.79불을 기록하며 전 주 대비 9.78%가 하락했고 특히 6월초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는데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유럽 이동제한 조치 강화, 리비아 원유 생산 재개, 미국 원유재고 증가가 주요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OPEC+가 내년 1월 이후 원유 감산 규모를 줄일 것으로 알려진 것도 유가 하락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코로나 19가 재확산되면서 석유 소비는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는데 원유와 석유 공급 과잉이 지속될 경우 정제마진은 다시 마이너스로 추락할 여지가 있어 오는 동절기 정유사 수익 개선을 기대하는 것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