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관리원, 신종 가짜경유 의심 주유소 긴급 점검
석유관리원, 신종 가짜경유 의심 주유소 긴급 점검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10.30 2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지역 주유소 가짜경유 의심 신고 56건 접수

차량 시료채취 후 정밀 시험분석 진행

규소성분 다량 검출…특이한 형태 가짜경유 추정

관계기관 합동 긴급 원인규명 착수 

[지앤이타임즈] 최근 충남지역의 일부 주유소에서 주유한 다수의 차량에서 고장이 발생함에 따라 석유관리원이 관계기관 합동으로 긴급 원인규명에 나섰다.

한국석유관리원(이사장 손주석)은 지난 26일부터 현재까지 충남 공주시와 논산시 소재 주유소 두 업소에서 주유한 차량고장의 원인이 가짜경유로 의심된다는 소비자 신고 56건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석유관리원은 해당 차량에서 채취한 연료에 대해 정밀 시험분석을 진행하고 있다.

석유관리원은 지난 26일 첫 의심 전화 신고를 받은 즉시 해당 주유소에 대한 현장 점검을 시작으로 지자체, 수사기관과 합동으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고장 차량에서 채취한 시료에는 무기물질인 규소 성분이 다량 검출되는 등 그간의 전형적인 가짜석유가 아닌 특이한 형태로 추정돼 첨단 검사장비를 이용해 정밀 분석 중이다.

한국석유관리원 손주석 이사장은 “가짜석유는 대기 오염 및 탈세의 원인이 되고 특히 자동차 고장 등의 원인으로 국민의 안전을 크게 위협하는 중대범죄인 만큼 유사사례에 대하여 지속적으로 단속에 나설 방침”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