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울산CLX, 이산화탄소에서 전기와 수소 생산 추진
SK울산CLX, 이산화탄소에서 전기와 수소 생산 추진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10.21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과학기술원과 ‘이산화탄소 저감 시스템 실증화 사업’ 협력키로

상업화 성공 시 전 세계적 이산화탄소 저감에 전기 마련

울산CLX 내 발생 연도가스 대상 실증사업 추진

대기오염물질 저감 원천기술 확보…그린밸런스2030 실행
울산과학기술원 김건태 교수가 ‘금속 이산화탄소 배터리 시스템’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모습.
울산과학기술원 김건태 교수가 ‘금속 이산화탄소 배터리 시스템’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모습.

[지앤이타임즈] 전 세계적으로 기후변화 원인물질로 꼽히는 이산화탄소에서 전기와 수소를 생산하는 기술 개발이 추진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울산CLX가 울산과학기술원(UNIST)과 공동으로 이산화탄소(CO2) 저감 시스템 실증화 사업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UNIST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김건태 교수팀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금속 이산화탄소 배터리 시스템’의 확대 가능성 및 상업화를 검증키로 한 것. 

이 시스템은 이산화탄소를 활용해 전기와 수소를 생산하는 것이 핵심 기술이다. 

물에 이산화탄소를 넣으면 전기화학 반응을 통해 기후변화의 주범인 이산화탄소는 제거되고 전기와 수소가 만들어지는 방식이다. 

이산화탄소가 녹은 물에는 수소이온(H+)이 많아져 산성을 띄게 되며 이때 전자들이 이동하면서 전기가 만들어지는 것이다. 

또 이 과정에서 수소(H2)도 생산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이 시스템을 활용할 경우 이산화탄소의 전환 효율이 약 60%에 달할 정도로 매우 높다는 것이 SK이노베이션의 설명이다.

SK이노베이션 울산CLX는 실증화 사업을 위해 UNIST 등이 설립한 산학연 공동연구법인에 출자 형태로 참여키로 했다. 

향후 SK이노베이션 울산CLX 생산공정 중 발생하는 연도가스의 이산화탄소(CO2), 질소산화물(NOx), 황산화물(SOx) 등 대기오염물질 저감 가능성을 테스트한다. 

여기서 연속공정 사업화 등 상업성이 확인되면 함께 공동 사업 추진도 검토할 계획이다.

지구 온난화 등 심각한 기후변화 문제로 전 세계적으로 이산화탄소를 포집‧활용‧저장하는 기술개발이 한창인 만큼 이번 사업이 상업화에 도달하게 되면 전 세계적으로 이산화탄소 등 대기오염물질의 획기적인 저감이 가능해지는 전기를 마련하게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울산CLX 임성배 화학생산본부장은 “SK이노베이션은 그린밸런스2030 추진 전략 아래 환경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UNIST와의 협업을 통해 대기오염물질 저감을 위한 원천기술을 확보함으로써 그린밸런스2030 성공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