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IL, 개도국 사회공헌 통해 탄소배출권 확보
S-OIL, 개도국 사회공헌 통해 탄소배출권 확보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10.19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정개발체제(CDM) 연계 스타트업 투자 통해 탄소배출권 확보 기대

중소 스타트업과 상생ㆍ기후변화 대비 새로운 사회적책임경영방식 주목

[지앤이타임즈] 기후변화를 회사의 당면한 과제로 인식하고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에쓰-오일이 개발도상국에 깨끗한 식수를 공급하는 스타트업 기업에 투자해 탄소배출권을 확보한다.

에쓰-오일(대표: 후세인 알 카타니)은 개발도상국에 정수시스템을 구축하고 관리하는 청정개발체제 (Clean Development Mechanism, 이하 CDM) 사업체인 ‘글로리엔텍’에 투자해 방글라데시 주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킴과 동시에 연간 1만 3,000톤의 탄소배출권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에쓰-오일의 이번 투자는 중소 스타트업 기업에 후원해 개발도상국 주민의 삶을 개선하는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온실가스 배출권을 확보하는 새로운 방식의 사회적 책임(CSR) 경영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향후에도 에쓰-오일은 글로리엔텍과 협력해 지속적인 사업 확장을 통해 선순환 구조의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에쓰-오일은 전사적인 탄소 경영 시스템을 구축해 체계적으로 온실가스를 관리하고 있다.

에너지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개선 아이템을 발굴해 실제 공정에 적용했다.

이를 통해 지난해 기존 울산공장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전년 대비 약 6% 줄이는 성과를 거두었다.

또한 2018년에는 울산공장 보일러에 사용되는 연료를 벙커-C에서 LNG로 교체하는 등 적극적인 온실가스 감축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이밖에도 에쓰-오일은 온실가스 직접 감축뿐만 아니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전 세계적인 노력에 발맞추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부터 미얀마에 고효율 쿡스토브를 무상 보급해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고, 미얀마 국민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데 기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