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산업協, 기업 원하는 태양광 전문가 양성
태양광산업協, 기업 원하는 태양광 전문가 양성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10.15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맞춤형 직무교육 및 일자리 연계사업 시작

국내 태양광 대표기업 임원들 직접 강사로 나서

양성과정 후 회원사 인턴 거쳐 정규직 전환 목표
한국태양광산업협회 이완근 회장이 서울시 뉴딜 일자리 사업 일환으로 ‘태양광기업 맞춤형 그린뉴딜 일자리’사업 입교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한국태양광산업협회 이완근 회장이 서울시 뉴딜 일자리 사업 일환으로 ‘태양광기업 맞춤형 그린뉴딜 일자리’사업 입교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한국태양광산업협회(회장 이완근)가 서울시의 뉴딜 일자리 사업의 일환으로 ‘태양광기업 맞춤형 그린뉴딜 일자리’사업을 시작한다. 

에너지 전환과 그린뉴딜에 대한 사회적 수요의 증대에 따라 태양광 업계의 인력부족 현상과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등으로 발생한 청년 구직난을 동시에 해결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으로 지난 13일 교육생 선발을 완료했다. 

협회는 선발된 20명의 교육생을 대상으로 15일부터 2달간의 일정으로 직무 교육에 들어갔다. 

협회는 ‘태양광 전문가 양성과정’의 직무교육을 성실히 수행한 인원을 대상으로 협회 소속 기업에서 3달간 인턴으로 일할 기회를 제공하고 추후 정규직 전환까지 이어지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태양광 전문가 양성과정’에는 신성이엔지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태양광 웨이퍼·셀·모듈·인버터 제조기업의 현직 임직원들이 강사로 참여한다. 

이를 통해 협회는 교육생들에게 직무에 필요한 이론은 물론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업무 관련 생생한 이야기를 전해줄 예정이다. 

또한 양성과정에는 한국수출입은행의 강정화 연구원, DKC 컨설팅의 이찬주 회계사, 산업통상자원부의 자문변호사 출신인 이광민 변호사 등 협회 전문위원들이 강사로 참여해 태양광 분야의 전문적이고 트렌드한 정보를 교육생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입교식에서 태양광산업협회 이완근 회장은 "기후변화로 지구가 종말이 올 수도 있다는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미래 에너지의 주력은 태양광과 풍력이 될 것"이라며 "이번 교육이 1기인 만큼 교육 후 인턴과정과 취업 과정까지 협회 차원에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