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전5사, 3년간 ESS가동중단으로 123억원 손실
발전5사, 3년간 ESS가동중단으로 123억원 손실
  • 송승온 기자
  • 승인 2020.10.14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에만 16건 발생, 발전손실 55만961MWh 달해
동서발전, 총 10건 중단으로 75억원 최다 손실 
이주환 의원, ESS 산업 침체기… 지원방안 고려해야 
▲ 최근 3년간 5대 발전사 ESS 설비 가동중단 현황(자료=이주환 의원실)
▲ 최근 3년간 5대 발전사 ESS 설비 가동중단 현황(자료=이주환 의원실)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최근 3년간 발전5사에서 설치한 ESS(대용량에너지저장장치) 설비 가동중단 조치로 막대한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위 국민의힘 이주환 의원(부산 연제구)이 발전 5사에서 제출받은 'ESS설비 가동중단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총 21건의 가동중단 조치에 따라 모두 123억원의 손실이 발생했다. 발전손실도 55만961MWh에 달했다.

연도별로는 2018년 2건의 가동중단 조치로 모두 15억원의 손실이 발생했으며 2019년 16건(105억원)에 이어 올해는 8월말 현재 총 3건의 중단으로 1억원 가량 손실이 발생했다.

기관별로는 동서발전이 총 10건으로 75억원의 손실을 입어 가장 많았으며 이어 남동발전 27억원, 서부발전 13억원 순이었다.

ESS는 생산된 전기를 저장해두고 필요할 때 사용하는 ‘전력 창고’ 역할을 한다. 태양광이나 풍력 발전은 날씨에 따라 발전량이 들쭉날쭉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발전량이 풍부할 때 ESS에 저장해 둬야 안정적인 전력 공급원 역할을 할 수 있다.

그러나 2018년과 지난해 계속해서 발생하는 ESS화재로 인해 산업부는 ESS화재사고 조사단을 발족하고 원인규명에 나서기도 했다. 이에 따라 발전5사도 산업부의 지침에 따라 ESS설비를 가동중단하면서 손실이 발생한 것이다.

21곳 가운데 13곳이 최소 439일에서 최장 593일까지 가동을 중지하는 등 1년 이상 가동중지 조치가 이어졌다.

산업부는 ‘공공기관 에너지이용 합리화 추진에 관한 규정’에 따라 254개 공공기관에 ESS 의무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이를 이행한 곳은 20.5%인 52곳에 그치는 등 실적이 저조한 상황이다. 

이주환 의원은 “그 무엇보다 안전이 중요한 만큼 시설 개선 등 관련 조치는 반드시 필요하지만 이로 인한 손실이 발생할 경우 보상 등도 검토되어야 한다”면서 “신성장동력으로 주목받던 ESS가 잇따른 화재 발생으로 인해 관련 산업이 전반적으로 침체기를 겪고 있어 산업생태계 경쟁력 지원 방안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