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충전 로밍 중개' ChargeLink 서비스 출시
'전기차 충전 로밍 중개' ChargeLink 서비스 출시
  • 이진영 기자
  • 승인 2020.10.08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전사업자 간 쉽게 로밍을 할 수 있도록 한전이 개발

[지앤이타임즈] 한국전력과 13개 전기차 충전사업자가 협약을 맺고 충전 사업자를 대상으로 로밍을 중개하는 ‘ChargeLink 서비스’를 출시했다.

‘로밍(Roaming)’이란 전기차 충전사업자가 자사의 충전기가 없는 지역에서도 제휴된 타사의 충전기를 이용해 회원이 충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의미한다.

‘ChargeLink 서비스’는 한전이 개발한 로밍 플랫폼으로 모든 전기차 충전사업자와 이용자를 연결해 준다.

한전은 충전사업자 간 쉽게 로밍을 할 수 있도록 개방형 로밍 플랫폼을 개발하고 원스톱 요금 정산 솔루션 및 API서비스를 패키지로 한 ‘ChargeLink 서비스’를 출시했다.

ChargeLink 서비스 이용을 희망하는 충전사업자는 ‘KEPCO PLUG’ 홈페이지(https://evc.kepco.co.kr/)에 접속해 신청할 수 있다.

11월 이후 전체 충전사업자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용요금은 무료이다.

‘ChargeLink 서비스’ 출시에 따라 충전사업자의 로밍 시스템 구축 및 요금 정산의 복잡성이 해소될 것으로 예상돼 전기차 이용고객의 편의성 향상이 기대된다.

한전은 향후 로밍플랫폼을 기반으로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개발해 전기차 충전시장 확장과 고객 편의를 높일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