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RE 100…'여건 갖춰지면 국내서도 이행'
삼성전자, RE 100…'여건 갖춰지면 국내서도 이행'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10.08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유럽‧중국서는 고객사 등 요구에 RE 100 이행 중

경제성· 순증효과 큰 ‘직접 전력구매계약(PPA)' 지지
삼성전자 김석기 부사장이 지난 7일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더불어민주당 이소영 의원(경기 의왕·과천)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는 모습.
삼성전자 김석기 부사장이 지난 7일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더불어민주당 이소영 의원(경기 의왕·과천)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는 모습.

[지앤이타임즈] 미국과 유럽, 중국 전 사업장에서 RE 100을 이행하고 있는 삼성전자가 국내에서도 제도와 여건이 갖춰지면 RE100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삼성전자 김석기 부사장은 지난 7일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더불어민주당 이소영 의원(경기 의왕·과천)의 질의에 국내에서도 RE 100 이행계획을 밝힌 것이다.

삼성전자가 2018년부터 미국, 유럽, 중국의 전사업장에서 RE100 이행을 하게 된 이유에 대한 이 의원의 질의에 김 부사장은 “환경단체와 고객사, 투자자들이 지속적으로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 요구로 인해 실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실시하지 못하는 이유를 묻는 질의에는 “정부가 추진하고 있지만 제도와 인프라가 갖춰줘야 가능하다”며 “제도와 인프라가 갖춰지면 대내외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재생에너지 조달방식에 대해 경제성이나 재생에너지 순증효과가 있는 ‘재생에너지 직접 전력구매계약(PPA)’을 중점적으로 확대할 계획임을 밝혔다.

김 부사장은 “인프라가 갖춰진 국가에서는 PPA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재생에너지 직접 전력구매계약 방식을 적극 지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