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베트남 석탄화력 투자 ‘결정’에 국회 ‘철회’ 요구
한전 베트남 석탄화력 투자 ‘결정’에 국회 ‘철회’ 요구
  • 이진영 기자
  • 승인 2020.10.06 0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 이사회 열고 베트남 붕앙 2 석탄화력발전 투자 결정

이소영·양이원영 의원 ‘국내서 탈석탄·해외서 건설 투자, 모순’

발전 산업 해외 수익 창출 기회 의견 불구 해외 투자 중단 요구 커져
국회 이소영 의원(사진 오른쪽)과 양이원영 의원이 한전의 베트남 발전 사업 투자 결정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국회 이소영 의원(사진 오른쪽)과 양이원영 의원이 한전의 베트남 발전 사업 투자 결정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한전이 베트남 석탄화력 발전 투자를 결정한 가운데 이를 철회하라는 주문이 국회에서 제기되고 있다.

국회 이소영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의왕·과천)과 양이원영 의원(더불이민주당, 비례대표)은 5일 기자회견을 열고 ‘한전의 붕앙2 석탄발전 사업 투자는 환경적으로 나쁠 뿐만 아니라 경제적으로도 어리석은 결정’이라며 투자 결정에 대한 즉각 철회를 요구했다.

이에 앞서 한전은 이사회를 열어 베트남 붕앙2 석탄화력발전 투자를 결정했다.

이와 관련해 이소영 의원과 양이원영 의원은 ‘국내에서는 미세먼지 등 국민건강과 에너지전환 정책, 그린뉴딜로 탈석탄 정책을 추진하면서 해외에는 석탄발전소를 건설하는 모습은 이중적이고 모순’이라며 이번 베트남 붕앙2 석탄화력발전 사업 투자 결정은 우리나라가 기후악당임을 스스로 자임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이들 의원은 베트남 붕앙2 석탄발전소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CO₂)는 연간 660만 톤, 30년 동안 2억 톤 이상을 배출하게 되고 이는 우리 정부가 ‘그린뉴딜’ 추진으로 2025년까지 감축하겠다고 발표한 온실가스 1229만 톤의 16배가 넘는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베트남 붕앙2 석탄화력발전 사업 투자가 국내 관련 기업들의 해외 사업 수주에 기여한다는 측면에서 앞으로도 상당한 논란이 제기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실제로 이번 베트남 석탄화력 발전 사업 역시 한전을 비롯해 두산중공업 등 관련 협력업체의 일거리 등 수익창출을 위해 사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적지 않다.

반면 환경단체를 비롯한 세계 주요 투자자들은 기후위기 대응과 탈석탄 기조에 맞게 투자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특히 지난 7월에는 더불어민주당 우원식·김성환·민형배·이소영 의원이 ‘해외석탄발전투자금지법 4법’을 발의한 바 있어 이들 법안이 법제화되기 이전까지는 논란이 불가피한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