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고속도로에 수소·LNG 복합충전소 설치
가스공사, 고속도로에 수소·LNG 복합충전소 설치
  • 송승온 기자
  • 승인 2020.09.29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공사와 복합충전소 설치 공동협력 양해각서 체결
3개소 구축 위한 검토 착수, 향후 추가구축 적극 협력
▲ 성영규 한국가스공사 안전기술부사장(오른쪽)과 신동희 한국도로공사 기획본부장이 협약식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가 수소승용차와 수소· LNG화물차를 동시에 충전할 수 있는 수소· LNG 복합충전소를 전국 고속도로 화물차 거점 휴게소 3곳에 설치한다.

수소· LNG 복합충전소는 수소를 연료로 사용하는 승용, 화물, 버스 등의 차량들과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화물, 버스 등의 차량 모두 충전이 가능한 세계 최초의 충전소 모델이다.

가스공사와 한국도로공사(사장 김진숙)는 지난 28일 경북 김천 도로공사 본사에서 '고속도로 수소·LNG 복합충전소 설치를 위한 공동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행사에는 성영규 한국가스공사 안전기술부사장과 신동희 한국도로공사 기획본부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가스공사는 복합충전소 건설 및 운영을 담당하며, 도로공사는 국토교통부와 공동으로 충전소 부지 및 수소충전소 구축 지원금을 제공한다.

양 기관은 우선 복합충전소 3개소 구축을 위한 사업 검토에 착수해 실무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며, 이번 3개소 구축 외에도 향후 복합충전소 추가 구축을 위해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앞으로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및 그린 모빌리티 보급 확대 정책에 적극 발맞춰 2025년까지 전국 주요 물류거점에 수소· LNG 복합 충전소 30개소를 건설하는 등 인프라 구축에 역량을 집중해 수소에너지 중심의 친환경에너지 전환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