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한전, 주유소 거점 전기차 충전사업 확대
GS칼텍스-한전, 주유소 거점 전기차 충전사업 확대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9.25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인고객 대상 기업형 전기차 충전 모델 개발

전기차 충전시스템 공동 개발 및 결제 서비스 연동

주유소에 급속 전기차 충전기 설치 확대 검토
GS칼텍스와 한국전력은 '기업형 전기차 충전 모델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GS칼텍스와 한국전력은 '기업형 전기차 충전 모델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지앤이타임즈] GS칼텍스 법인고객 전기차는 앞으로 한국전력의 전국 8600여개 충전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GS칼텍스는 주유소에 제공하는 세차, 정비 등의 다양한 부가서비스 상품을 한국전력의 전기차 충전 시설을 이용하는 법인고객에게도 제공한다.

GS칼텍스(대표 허세홍 사장)는 25일 한국전력(대표 김종갑 사장)과 손잡고 ‘기업형 전기차 충전 서비스 모델 개발’ 제휴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전기차 법인고객 확보와 충전 인프라 확장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GS칼텍스와 한국전력은 주유소 네트워크가 가진 접근 편의성을 전기차 고객이 함께 누릴 수 있도록 GS칼텍스 주유소에 급속 충전기 확대 보급을 가속화한다. 

아울러 GS칼텍스와 한국전력의 전기차 충전 플랫폼을 연동해 충전 요금 결제 시스템을 상호 호환되도록 개발하고 고객들이 충전카드를 자유롭게 교차 사용할 수 있도록 진행할 계획이다.

GS칼텍스 관계자는 “이번 한국전력과의 제휴를 통해 전기차를 이용하는 고객 편의가 크게 제고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전기차 생태계의 확장을 위해 관련 업계와의 협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GS칼텍스는 전국 40개소에 100kw 이상의 급속 충전기 46기를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연말까지 70개 주유소에 급속 충전기를 설치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