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나이코리아 서비스 기사, 심폐소생술로 심근경색 환자 살려
린나이코리아 서비스 기사, 심폐소생술로 심근경색 환자 살려
  • 송승온 기자
  • 승인 2020.09.15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사서 받았던 심폐소생술 교육덕에 빠른 대응 가능
원주소방서, 생명 살린 공로 인정받아 ‘하트세이버’ 수여
▲ 린나이코리아 김근수 책임이 원주소방서로부터 ‘하트세이버(HeartSaver)’ 표창을 수여받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강원도 원주에서 활동하는 보일러 서비스 기사가 갑작스레 의식을 잃은 시민을 심폐소생술로 살려 이목을 끌고 있다. 

지난해 11월 친환경보일러로 대중들에게 익히 알려진 린나이 서비스 기사 김근수(42)씨는 제품수리를 위해 방문했던 셀프세차장에서 손님으로 방문한 택시 기사의 큰일 났다는 다급한 목소리를 듣게 됐다. 

처음엔 세차 기계 고장이라 생각해 대수롭지 않게 여겼던 김씨는 전기온수기 수리를 마무리하고 택시 기사가 다급하게 직원들을 이끌고 간 곳을 우연히 지나가게 됐다. 

김씨가 발견한 현장에서는 세차기계 고장이 아닌 50대 후반의 세차장 직원이 입을 벌리고 혀를 내민 채 숨을 쉬지 않는 증상을 보이며 쓰러져 있었다. 

이에 김씨는 보는 순간 심장마비로 직감하고 즉각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 약 1분 이상 심폐소생술을 해도 숨이 돌아오지 않자 김씨는 당황했지만, 그 순간 쓰러진 세차장 직원이 거친 숨을 몰아쉬며 의식을 돼 찾았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세차장 직원은 정상적으로 숨을 쉬지 못했고 김씨는 119 상황실 직원과 통화하며 구급대가 올 때까지 10여 분간 심폐소생술을 지속했다.

환자는 119구급대에 인계돼 원주기독병원 응급실에서 심전도 검사 등 이상 유무를 검사한 뒤 약 1주일간 입원하고 정상 상태로 돌아와 퇴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쓰러졌던 세차장 직원은 퇴원 후에 도움을 준 김씨를 찾으려 현장에 있던 택시 기사들에게 수소문하다 김 씨를 찾아 생명의 은인이라며 고맙다는 말을 전했다.

지난 2003년부터 린나이 서비스 기사로 17년째 근무하고 있는 김 씨는 “지난해 회사에서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았던 기억과 사건이 발생했을 때쯤 심근경색의 위험성에 대한 방송이 꽤 나왔는데 이를 유심히 봐서 즉각적인 대응을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원주소방서는 자칫 위험할 수 있었던 시민의 생명을 살린 김씨의 적절한 대응을 높이 사 ‘하트세이버(HeartSaver)’ 표창 수여를 지난 10일 진행했다. 

또 김씨가 몸담고 있는 린나이코리아 역시 김씨가 알리지 않아 몰랐던 선행을 뒤늦게 확인하고 자체포상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생명을 구한 사람이란 뜻을 담고 있는 ‘하트세이버’는 신속한 응급처치로 심정지 환자의 소생 및 후유증을 최소화하는데 공로가 인정된 현장대원과 일반인을 대상으로 인증서와 배지를 수여하는 제도다. 귀중한 생명을 살린 구급대원과 시민들의 자긍심을 고취시키고 적극적인 응급처리를 유도하는 것이 목적이다. 

질병관리본부와 소방청은 구급대가 병원으로 이송한 급성심장정지 사례 기록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갑자기 심장 기능이 멈추거나 심각하게 저해돼 쓰러진 사람에게 심폐소생술을 하면 생존율을 최대 3.3배 높일 수 있다. 또 조사 결과에선 일반인이 환자를 목격하고 심폐소생술을 시행한 경우가 2018년 23.5%로 나타날 만큼 초기대응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다. 

하트세이버 김근수씨가 소속돼 있는 린나이코리아는 임직원의 안전, 건강의식 고취와 화재 대피요령, 심혈관계 질환에 대한 처치 대응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안전.보건교육을 격년으로 진행하고 있다. 김근수씨 역시 회사에서 받았던 안전.보건교육 프로그램 중 하나인 심폐소생술을 숙지하고 있어 빠른 대응을 할 수 있었다. 

한편 국내 1세대 주방기구 브랜드이자 가스기구 명가로 알려져 있는 린나이는 1974년 인천 서구 가좌동에 설립 후 지금까지 46년 동안 인천 지역에 본사를 두고 있을 만큼 인천시와 인연이 깊은 기업이다. 

최근엔 태어나고 자란 인천지역의 어려운 이웃들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인천광역시사회복지관협회와 사회공헌 협약식을 진행하는 등 인천지역 소외계층의 복지증진을 위해 나눔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 린나이코리아 영업본부장 조남근 상무(왼쪽)와 김근수 책임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