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관리원, 침수피해 주유소 수분제거 등 복구 지원
석유관리원, 침수피해 주유소 수분제거 등 복구 지원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9.11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재난지역 주유소 35곳서 수분제거 및 품질관리 멘토링

농기계 수분혼합 무료점검 등 피해복구 작업

임직원 성금 기탁 및 긴급 구호물품 지원
한국석유관리원 검사원들이 침수피해를 입은 충남지역 한 주유소에서 지하저장탱크 멘홀 내 수분 제거작업을 하고 있다.
한국석유관리원 검사원들이 침수피해를 입은 충남지역 한 주유소에서 지하저장탱크 멘홀 내 수분 제거작업을 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석유관리원이 태풍과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주유소와 농가 등을 직접 찾아 석유제품 수분혼합 여부를 확인해 주는 등 피해복구 작업을 지원하고 성금을 기탁했다.

최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대전 동구, 충남 천안시, 아산시, 금산군, 예산군 지역 주유소는 태풍과 집중호우로 인해 지하저장탱크 침수나 방화벽 붕괴, 사무실 침수 등의 피해를 입었다.

한국석유관리원(이사장 손주석)은 피해를 입은 주유소 35곳을 직접 찾아가 맨홀 수분 제거와 지하저장탱크 내 석유제품 수분 혼입여부 무료 분석, 향후 품질관리 방법 멘토링 등 피해복구를 지원했다.

또한 강원도 영월군 내 하우스 농가를 찾아가 피해복구 작업을 돕고 사고나 고장 예방을 위해 차량과 농기계 내 연료를 채취해 수분혼입 여부를 분석해 결과를 알려줬다.

이밖에도 임직원들의 성금을 모아 특별재난지역 수재민들에게 긴급 구호물품을 지원하고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을 기탁하는 등 수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주민들을 지원했다.

석유관리원 손주석 이사장은 “국민 안전과 고통 분담을 위해 전국 각 지역 본부를 통해 지역별 재난사태를 신속히 파악하고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