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식용유로 만든 ‘바이오선박유’ 실증테스트 추진
폐식용유로 만든 ‘바이오선박유’ 실증테스트 추진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8.21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에너지협회, 선사‧조선업계 등과 바이오선박유 공동연구 위한 업무협약 체결

황 함량 거의 없고 CO₂ 감축 가능…해상 경쟁력 강화 기대
한국바이오에너지협회와 현대상선(HMM), 현대중공업, 현대조선해양, 한국선급은 지난 20일 현대상선(HMM)부산 R&D 센터에서 바이오선박유 품질개발과 실증테스트를 추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바이오에너지협회와 현대상선(HMM), 현대중공업, 현대조선해양, 한국선급은 지난 20일 현대상선(HMM)부산 R&D 센터에서 바이오선박유 품질개발과 실증테스트를 추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앤이타임즈]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용 황 함량 규제 강화에 대응해 민간 협의체를 통한 바이오선박유 실증테스트가 추진된다.

한국바이오에너지협회와 현대상선(HMM), 현대중공업, 현대조선해양, 한국선급은 지난 20일 현대상선(HMM)부산 R&D 센터에서 협약을 체결하고 바이오선박유 품질개발과 실증테스트를 통한 도입가능성에 대해 연구키로 했다.

IMO는 올해부터 선박용 연료에 대한 황 함량 규제를 3.5%에서 0.5%로 대폭 강화했다.

IMO의 규제에 맞추기 위해 선박회사들은 기존 B-C유 보다 40~80% 이상 가격이 높은 저유황유를 사용하거나 막대한 투자비가 들어가는 LNG 설비로 바꾸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탈황장치인 스크러버를 설치하는 방법이 있지만 많은 선사들이 투자비와 오랜 설치 기간에도 불구하고 올해 초부터 미국·프랑스·싱가포르·스페인·포르투갈에 이어 오만 정부도 스크러버가 설치된 선박의 입항을 금지하고 있다.

스크러버를 설치한 선박이 입항하면 해양오염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이러한 국제 해운업계의 상황에서 한국바이오에너지협회와 현대상선, 현대중공업, 현대조선해양, 한국선급 등이 민간 협의체를 구성해 바이오선박유의 도입 가능성을 공동 연구키로 했다.

바이오선박유란 폐식용유나 돼지기름 등 동식물성 유지를 이용해 생산한 연료로 황 함량이 거의 없고 CO₂ 감축이 가능한 제품이다. 

기존의 B-C유를 대체한 친환경 발전 연료인 바이오중유와 유사한 품질의 연료로서 이를 선박 연료로 활용 가능하다.

특히 국제해사기구의 황 함량 규제를 대비해 바이오에너지협회가 석유관리원에 의뢰해 연구 과제를 수행한 결과 바이오중유가 친환경 선박 연료유로 대체 가능하고 경제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바이오에너지협회는 선사, 조선업체 등과 협의체를 구성해 바이오선박유의 연구개발을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과 실증 테스트를 진행키로 했다.

협의체는 실증테스트 이후 정부의 관심과 지원을 통해 바이오선박유에 대한 법과 제도 도입을 비롯해 친환경 재생에너지로 인정될 수 있도록 제안할 계획이다.

바이오에너지협회 조영 국장은 “바이오선박유 사용으로 국가 해상경쟁력을 강화하고 CO₂ 감축을 통한 세계 모든 국가에 대한 입출항이 원활하도록 해 해운강국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굳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