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공사, 울산 에너지산학관과 현장 소통  
석유공사, 울산 에너지산학관과 현장 소통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8.14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해가스전 육상 설비 및 울산 비축시설 안전 운영 노하우 공유

울산 친환경에너지 융합 클러스터 조성 기여 요청도
울산시 에너지산업과·일자리경제국, 울산대 산업대학원 등 울산 에너지 산학관 관계자들이 14일 한국석유공사 울산지사를 방문한 가운데 지하비축기지 등 울산지사 시설현황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울산시 에너지산업과·일자리경제국, 울산대 산업대학원 등 울산 에너지 산학관 관계자들이 14일 한국석유공사 울산지사를 방문한 가운데 지하비축기지 등 울산지사 시설현황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는 14일 울산 에너지 산학관 인사들을 공사 산업현장에 초청해 현장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울산시 에너지산업과·일자리경제국, 울산대 산업대학원, ㈜고려아연, ㈜한주 등 지역 에너지 산학관 관계자 7명이 온산읍 소재 석유공사 동해가스전 육상시설과 울산 비축기지를 방문했다.

이들은 ‘산유국의 꿈’을 이뤄준 석유공사의 동해가스전 생산 운영 현장과 석유 비축기지 운영 및 건설 현장을 둘러본 후 집중호우 등에 따른 시설 안전관리에 대한 의견을 공유했다.

이날 사업현장을 방문한 울산시 일자리경제국 김형근 사회일자리에너지정책 특별보좌관은 “석유공사의 자원안보 확립 노력과 안전 운영 노하우를 직접 느끼는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울산시가 추진하고 있는 친환경에너지 융합 클러스터 조성에 기여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석유공사는 산업현장의 철저한 안전점검 및 훈련 등 안전문화 정착을 통해 석유 비축기지별 무재해 목표를 달성해가고 있으며 이러한 안전 운영 경험을 울산 산학관과 지속적으로 공유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