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 가스안전과 노인 일자리 창출을 한번에
전통시장 가스안전과 노인 일자리 창출을 한번에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8.13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안전公 광주전남本, 노인인력개발원과 전통시장 서포터즈 추진

60세 이상 전문인력 30명 양상…12개 전통시장 안전 모니터링
한국가스안전공사 탁송수 광주전남지역본부장(왼쪽)과 노인인력개발원 김인 광주전남지역본부장(오른쪽)이 노인 일자리 창출과 전통시장 가스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2020 시니어 전통시장 서포터즈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한국가스안전공사 탁송수 광주전남지역본부장(왼쪽)과 노인인력개발원 김인 광주전남지역본부장(오른쪽)이 노인 일자리 창출과 전통시장 가스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2020 시니어 전통시장 서포터즈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전통시장 가스안전과 노인일자리 창출을 동시에 확보하기 위한 사회서비스형 일자리 사업이 추진된다.

한국가스안전공사 광주전남지역본부(본부장 탁송수)는 지난 12일 한국노인인력개발원 광주전남지역본부와 노인 일자리 창출과 전통시장 가스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2020 시니어 전통시장 서포터즈 시범사업’에 대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시니어 전통시장 서포터즈 시범사업’은 만 60세 이상 전문인력 30명을 양성해 광주광역시 양동시장 등 12개 전통시장에 배치해 안전을 모니터링하고 시장 활성화를 돕도록 하는 사회서비스형 노인일자리 사업이다.

시니어 전통시장 서포터즈는 하루 3시간씩 월 60시간 이상 근무하고 월  71만2800원(주휴수당 포함)의 급여를 받는다. 

이번 시범 사업이 성공리에 마무리되면 내년에는 전국 광역지자체로 확대해 최소 210명 이상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가스안전공사는 전통시장 서포터즈로 선발된 민간 시니어에 대한 가스안전 전문인력 양성과 전통시장 점검 지원을 맡게 된다.

이번 시범사업에는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을 비롯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광주광역시상인연협회, 시청자미디어재단이 다자간 업무 협약을 맺고 참여하고 있다. 

한국가스안전공사 광주전남지역본부 탁송수 본부장은 “이번 사업은 전통시장 안전뿐만 아니라 노인일자리까지 챙기는 그야말로 ‘일석이조’로 범정부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코로나19 고용 위기 극복 차원에서도 그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