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공사, 희귀질환 아동에 1,000만원 후원
가스안전공사, 희귀질환 아동에 1,000만원 후원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8.11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광직 감사 등 임원 자발적 기부로 투병중인 아동 2명 후원

소외계층과 중소기업 지원 등 사회적 가치 창출에 노력
한국가스안전공사 김광직 감사(가운데)는 11일 임원들의 자발적 기부로 조성된 1,000만원을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김선귀 본부장(왼쪽)과 음성꽃동네 이경애 원장(오른쪽)에게 의료사각지대 어린이 2명의 치료 후원금으로 전달했다.
한국가스안전공사 김광직 감사(가운데)는 11일 임원들의 자발적 기부로 조성된 1,000만원을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김선귀 본부장(왼쪽)과 음성꽃동네 이경애 원장(오른쪽)에게 의료사각지대 어린이 2명의 치료 후원금으로 전달했다.

[지앤이타임즈] 한국가스안전공사가 김광직 감사 등 임원들의 자발적인 기부를 통해 조성된 1,000만원을 충북지역 희귀질환으로 투병 중인 어린이 2명의 치료비와 생계비로 후원했다.

이번 후원은 한국가스안전공사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이 추진하는 충북지역 의료사각지대 어린이 후원캠페인을 통해 실시됐다.

공사는 외부 지원이 없을시 치료와 생활에 어려움이 있는 희귀 질환, 선천성 질환으로 투병 중에 있는 충북지역 어린이 2명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으로부터 추천 받아 후원 대상으로 선정했다. 

그동안 공사는 본사가 위치한 충북 음성지역 소외계층 지원과 중소기업·사회적경제기업 성장 지원 등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왔다.

올해는 사회공헌 지침 제정과 코로나19 극복 지원 등 투명한 지역사회 공헌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가스안전공사 김광직 감사는“후원 아동들의 안타까운 사연을 접하고 조금이나마 치료와 생활환경 개선에 보탬이 되기 위해 기부하게 됐다”며 “어렵고 힘든 환경이지만 희망을 잃지 않고 끝까지 치료를 잘 받아 꼭 완쾌되어 행복하고 환하게 웃을 수 있도록 응원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