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채만 128조 한전, 빚내서 빚 갚을 판
부채만 128조 한전, 빚내서 빚 갚을 판
  • 김신 기자
  • 승인 2020.08.10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해 2조5950억 손실, 부채는 14조 늘어

‘전력 구입 단가 - 판매 단가’ 3∼4년새 반토막

원료비 오르고 원전 이용률 하락 불구 전기요금은 인하

이자보상배율 마이너스 기록, 전기팔아서 빚 못갚는 수준
(사진은 특정 기사와 무관함)
한전 발전 자회사가 운영중인 발전소 전경.(사진은 특정 기사와 무관함)

[지앤이타임즈]지난 해 기준 한전의 부채는 128조가 넘었다.

특히 2018년 대비 14조5518억원이 늘었다.

지난 해 우리나라 337개 공공기관 부채 증가액이 21조4273억원인 것을 감안하면 한전 한 곳에서만 67.9%의 빚이 늘어난 셈이다

그런데 한전은 발전자회사를 포함한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지난 해 2조2635억원의 당기 순손실이 발생했다.

발전자회사 등에서 구매한 전력을 판매하는 과정의 한전 수익이 줄면서 손실을 기록중이다.

부채에서 발생하는 이자를 영업이익으로 갚을 수 있는 비율을 의미하는 경영 지표인 '이자보상배율'은 한전 경영 실적에서 의미가 없다.

영업 손실이 발생하고 있으니 빚을 내서 빚을 갚아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 전력 판매 단가에 구입 단가 인상 요인 반영 못해

국회 예산정책처 분석 자료에 따르면 지난 해 한전은 kWh 당 95.3원에 전력을 구입해 108.7원에 판매하며 13.4원의 수익을 남겼다.

그런데 전력 구입 단가와 판매 단가 차액이 매년 감소하고 있다.

2015년 한전은 구입한 전력을 판매하는 과정에서 1kWh 당 25.7원을 남겼고 2016년에는 28.2원으로 늘었다.

그런데 2018년에는 13.1원으로 반토막났고 지난 해에도 13.4원에 그쳤다.

이에 대해 국회 예산정책처는 한전과 발전 자회사에서 손실이 발생하고 있는 것은 주로 전력판매 단가와 구입 단가 간 차이 축소에 기인한다고 해석했다.

유가와 유연탄 등 발전 원료 가격은 올랐고 기저발전으로 가격 경쟁력이 가장 높은 원자력은 발전 정비일수가 증가해 원전 이용률이 하락하는 등의 영향으로 한전의 전력 구입 단가는 인상됐다.

실제로 전기요금은 2015년 대비 마이너스 인상률을 기록중인데 같은 기간 국제유가는 배럴당 50.7불에서 63.5불로 상승했고 원전 이용률은 85.3%에서 70.6%로 낮아졌다.

그 결과 지난 해 한전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2조2635억원의 당기 순손실을 기록했고 자회사 중에서는 서부발전 466억, 중부발전 58억, 남부발전이 342억의 손실을 입었다.

이에 대해 예산정책처는 한전이 판매하는 전기요금은 주택용 전력 요금 누진제 완화 등으로 오히려 다소 인하되면서 전력 구입 원가에 비해 전력 판매수입 증가 규모가 적었던 것이 손실로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했다.

◇ 한전·한수원 부채 증가액 두드러져

한전과 발전자회사 손익은 악화되고 있는데 빚은 증가하고 있다.

한전을 포함한 6개 발전자회사의 지난 해 말 부채는 128조7081억원으로 2018년 대비 14조5518억원 늘었다.

한전과 발전 자회사의 부채 증가액은 지난 해 전체 공공기관 부채 증가금액인 21조4273억원 대비 67.9%를 차지했다.

특히 한전과 한국수력원자력 부채 증가액이 높았다.

지난 해 한전 부채는 그 전년 대비 4조9461억원 늘었고 한수원은 3조4238억원이 증가했다.

경영은 손실을 보는데 부채는 증가하면서 이자보상배율은 꾸준히 악화되고 있다.

이자보상배율은 영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눈 것으로 그 지표가 1 미만이면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을 지급할 수 없는 상태를 말한다.

그런데 지난 해 한전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이자보상배율은 마이너스(-) 0.62를 기록했다.

2017년에는 이자보상배율이 2.77을 기록해 영업이익으로 부채 이자를 갚고도 남는 상황이었는데 2018년에 마이너스 0.11로 떨어졌고 지난 해에는 더 낮아졌다.

한전 산하 발전 자회사 중에서도 서부발전, 중부발전, 남부발전의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을 기록했고 남동발전과 동서발전도 1에 근접한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국회 예산정책처는 한전의 부채 규모와 부채 비율은 늘었고 지속적으로 당기 순손실이 발생하고 있는데 특히 차입 부채를 중심으로 부채가 증가하고 있어 기획재정부 등 재정당국에서 한전과 발전 자회사에 대한 재무 건전성 관리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