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재단, 임직원 쪽방촌 여름나기 물품지원 나서
에너지재단, 임직원 쪽방촌 여름나기 물품지원 나서
  • 송승온 기자
  • 승인 2020.08.06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양죽‧마른반찬‧기능성 속옷 구성된 나눔박스 제작
▲ 한국에너지재단(사무총장 최영선) 임직원은 6일 서울역 쪽방촌에서 주거민들을 대상으로 온누리 나눔박스 1000세트를 전달했다.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한국에너지재단(사무총장 최영선) 임직원은 6일 본사 인근 서울역 쪽방촌에서 주거민들을 대상으로 온누리 나눔박스 1000세트를 전달했다. 

재단은 코로나19 여파로 더욱 열악해진 쪽방촌 주민들의 영양섭취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영양죽, 마른반찬, 레토르트 식품, 기능성 속옷 등으로 구성된 온누리 나눔박스를 제작·지원했다고 밝혔다. 

올해는 지난해 운영한 폭염 모니터링단 함께 운영하고 있다. 폭염모니터링단은 쪽방촌 주민활동가, 청년인력들로 구성됐으며, 쪽방상담소 사업 수행을 원활하게 하기 위한 지원인력으로 쪽방촌 주민을 위한 물품지원 등을 전담한다.

에너지재단 최영선 사무총장은 “코로나19, 폭염, 폭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쪽방촌 주민들의 건강한 여름나기에 작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봉사활동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