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 농촌진흥청과 ‘K-농업’ 민관협력 구축
포스코인터, 농촌진흥청과 ‘K-농업’ 민관협력 구축
  • 송승온 기자
  • 승인 2020.08.06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얀마 쌀산업 밸류체인 향상 위한 MOU 체결
양질의 원료곡 가공, 판매 확대 및 수익성 개선 
▲ 포스코인터내셔널은 5일 농촌진흥청과 미얀마 쌀 사업의 품종, 재배, 가공, 유통에 이르는 밸류체인 향상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포스코인터내셔널(대표이사 주시보)이 민관협력을 통해 현지 농가 지원 및 식량사업 밸류체인 강화에 나선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5일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과 미얀마 쌀 사업의 품종, 재배, 가공, 유통에 이르는 밸류체인 향상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서울사무소에서 진행된 양해각서 체결식에는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과 김경규 농촌진흥청장 등 양 측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농진청은 균일하고 품질이 높은 원료 벼 생산기술을 지원하고,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현지 원료 벼의 가공ž유통을 담당하여 K-농업 민관협력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현지 농가를 대상으로 재배기술 및 수확 후 관리기술 지원 등 농업인 교육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특히 전 과정에 걸쳐 사후 평가를 통해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시행함으로써 K농업을 위한 민관협력의 대표적인 사례로 남을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미얀마에서 2017년 연산 1.5만 톤 규모의 현지 미곡종합처리장을 인수한 데 이어 지난해 연산 8만6000톤 규모의 미곡종합처리장을 완공해 현지에서 쌀 가공, 수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민관협력을 통해 미얀마 내에서 확보된 양질의 원료곡을 가공해 중국, 아프리카, 유럽 등으로의 판매 확대와 수익성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미얀마 현지에서 KOPIA 사업을 통해 2014년부터 벼 품종개발, 재배기술 개선 및 수확 후 관리기술 협력과제를 추진하여 현지 맞춤형 벼 생산관리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주시보 사장은 “이번 민관협력은 벼 품질 향상을 통한 미얀마 농가 소득 증대 및 미얀마 쌀 산업 발전에 기여함으로써 포스코그룹의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적극 실천하고 대한민국의 국격을 높이는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업무협약의 의미를 강조했다.

농촌진흥청 김경규 청장은 “KOPIA 미얀마 센터와 포스코인터내셔널 미얀마 RPC 사업의 협력이 벼 종자-재배-수확-유통-판매 등 생산부터 유통까지 미얀마 쌀 산업의 가치 사슬 향상을 위해 민관이 함께 협력해 추진하는 우수사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식량 인프라 투자를 통해 농산물을 직접 생산하는 농장형 인프라인 인도네시아 팜오일 사업과, 쌀의 건조, 도정 등의 작업을 진행하는 가공형 인프라인 미얀마 미곡종합처리장(Rice Processing Complex) 및 국내 최초의 해외 곡물 수출터미널인 우크라이나 곡물 수출터미널 운영을 통해 유통형 인프라까지 보유함으로써 식량 사업의 밸류체인 구축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