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울산CLX, 아동‧청소년지원에 3억4천만원 후원
SK울산CLX, 아동‧청소년지원에 3억4천만원 후원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8.05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성원 급여 1% 기부하는 ‘1%행복나눔기금’ 활용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저소득 및 학대피해 아동‧청소년 지원

예체능 꿈나무 34명 육성 및 학대피해 아동‧청소년 104명 후원
SK이노베이션 울산Complex 백부기 대외협력실장(왼쪽 두번째)이 울산울주군남자중장기청소년쉼터에서 진행된 저소득 아동∙청소년 지원사업 전달식에서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한시준 회장(왼쪽 세번째)에게 직원들의 급여 1%를 모아 마련된 '1%행복나눔기금’ 3억4천만원을 전달했다.
SK이노베이션 울산Complex 백부기 대외협력실장(왼쪽 두번째)과 김재호 노동조합 부위원장(오른쪽 두번째)이 울산울주군남자중장기청소년쉼터에서 진행된 저소득 아동∙청소년 지원사업 전달식에서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한시준 회장(오른쪽 세번째)에게 직원들의 급여 1%를 모아 마련된 '1%행복나눔기금’ 3억4천만원을 전달했다.

[지앤이타임즈] SK이노베이션 울산Complex가 직원들의 급여 중 1%를 모아 마련한 ‘1%행복나눔기금’으로 울산지역 아동‧청소년 지원에 나선다.

SK이노베이션 울산Complex(총괄 부사장 박경환, 이하 울산CLX)는 지난 4일 울산지역 미래세대의 주역인 저소득층 예체능 꿈나무와 학대피해 아동‧청소년을 위해 ‘1%행복나눔기금’ 3억4천만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울주군 웅촌면에 위치한 울산 울주군 남자 중장기 청소년쉼터에서 열린 전달식에는 SK이노베이션 울산CLX 백부기 대외협력실장과 김재호 노동조합부위원장,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한시준 회장, 울산 울주군 남자 중장기 청소년쉼터 조경자 소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전달된 3억 4천만원의 성금은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어려운 환경에도 꿈을 잃지 않고 있는 저소득층 예체능 꿈나무 학생들 34명의 교육훈련지원금으로 사용된다.

또 심리 정서적으로 아픔을 겪고 있는 학대피해 아동‧청소년 104명을 위한 심리치료비와 교육비 등의 지원사업 비용에 더해 수혜 아동‧청소년들이 코로나 걱정 없이 무더운 여름철을 활기차게 보낼 수 있도록 건강식 제공 비용 등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 울산CLX 백부기 대외협력실장은 “어려운 환경에 처한 지역 아동‧청소년들에게 임직원들의 마음과 정성으로 모인 ‘1%행복나눔기금’이 따뜻한 위로와 희망이 되길 바란다”며 “미래의 주역인 아동‧청소년들이 건강하고 올곧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와 함께 살피고 노력해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017년부터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급여 1%를 기부금으로 조성하는 ‘1%행복나눔기금’을 운영하고 있으며 울산CLX에서는 지난해까지 총 30억 7000만원이 조성되었고 올해는 약 14억여원이 모일 예정이다. 

이번 저소득 예체능 학생 및 학대피해 아동‧청소년 지원 외에도 ‘1%행복나눔기금’을 활용해 난치병‧소아암 아동 치료비 지원, 장애인세대 긴급지원, 저소득세대 주거환경 개선, 위기모자가족 지원 등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울산지역 소외계층의 복지 증진을 위해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쳐 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