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공사-에너지재단, 태양광 지원사업 추진
전기안전공사-에너지재단, 태양광 지원사업 추진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7.31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 소재 마을기업 및 사회복지 시설 5곳에 태양광 발전설비 지원

지역경제 활성화 및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목적

31일 군산시 마을기업 대방영농조합서 현판식 개최
에너지재단과 전기안전공사는 31일 전북 군산시 소재 마을기업인 대방영농조합에서 태양광 설비 무상 지원 사업 현판식을 개최했다.
에너지재단과 전기안전공사는 31일 전북 군산시 소재 마을기업인 대방영농조합에서 태양광 설비 무상 지원 사업 현판식을 개최했다.

[지앤이타임즈] 한국에너지재단이 전기안전공사와 함께 군산에서 태양광발전설비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에너지재단과 전기안전공사는 31일 전북 군산시 소재 마을기업인 대방영농조합에서 사회적기업과 사회복지시설에 태양광 설비 무상 지원 사업 현판식을 개최했다.

현판식에는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의원(전북 군산시)을 비롯해 강임준 군산시장과 한국전기안전공사 조성완 사장,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박노섭 본부장, 한국에너지재단 최영선 사무총장, 마을기업 임직원 등 약 30명이 참석했다.

전기안전공사 태양광발전설비 지원사업은 전북 군산시의 농어촌에 소재한 마을기업과 사회복지시설을 대상으로 태양광 설비를 무상으로 지원하는 사업으로 농어촌의 전기요금 절감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사회복지 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키고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재단은 한국전기안전공사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 출연한 농어촌상생기금을 통해 올해 제1호 대방영농조합을 시작으로 전북 군산지역 5개소에 각 9kW급 총 45kW급 태양광 발전설비를 지원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한 곳당 연간 약 100만원의 전기요금 절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에너지재단 최영선 사무총장은 “한국전기안전공사의 지역사회 공헌사업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ㆍ어촌 지역의 마을기업과 사회복지시설에 대한 지원과 농어촌 지역 경제의 활성화라는 두 가지 목표를 달성 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