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1 채리티오픈’ 자선기금, 코로나19 의료진위해 전달
‘E1 채리티오픈’ 자선기금, 코로나19 의료진위해 전달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7.24 0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1, 첫 대회부터 8년째 자선기금 모아 어려운 이웃에 전달

KLPGA 및 우승자 이소영 프로와 함께 적십자사에 전달
‘E1 채리티 오픈’ 자선 기금 전달식에서 E1 강정석 전무(왼쪽부터)와 대한적십자사 박경서 총재, 이소영 프로, KLPGA 김순희 전무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E1 채리티 오픈’ 자선 기금 전달식에서 E1 강정석 전무(왼쪽부터)와 대한적십자사 박경서 총재, 이소영 프로, KLPGA 김순희 전무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LPG전문기업 E1(대표이사 회장 구자용)이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와 함께 대한적십자사에서 제 8회 E1 채리티 오픈’ 자선 기금 전달식을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E1은 지난 5월에 열린 ‘제8회 E1 채리티 오픈’을 통해 선수 기부금 8천만 원과 E1 기부금 8천만 원 등 총 1억 6천만 원을 자선기금으로 조성했다.

이가운데 1억 원으로 마련한 상품권을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최전선에서 애쓰고 있는 의료진을 지원하는데 쓰이도록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했다.

E1 채리티오픈 자선기금 전달은 대회가 처음 개최된 지난 2013년부터 8년째 진행되고 있다.

이번 전달식에는 E1 강정석 전무와 KLPGA 김순희 전무이사, 대한적십자사 박경서 총재를 비롯해  ‘제8회 E1 채리티 오픈’ 우승자 이소영 프로가 KLPGA투어 선수 대표로 참석했다.

한편 잔여 기부금 6천만 원은 연말에 KLPGA와 E1이 각각 ‘KLPGA 동계 봉사활동’을 진행할 시설과 장애인 거주시설에 현금 및 기부 물품을 전달해 따뜻한 마음을 나눌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