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고 전력 공급 능력, 정승일 차관 현장 점검
역대 최고 전력 공급 능력, 정승일 차관 현장 점검
  • 이진영 기자
  • 승인 2020.07.16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양재변전소 방문, 혹서기 대비 안정적 전력 공급 당부
산업부 정승일 차관이
산업부 정승일 차관(사진 앞줄 가운데)이 신양재변전소를 방문해 전력 공급 상황에 대한 브리핑을 받고 있다.

[지앤이타임즈]본격적인 혹서기를 앞두고 정부가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위한 비상 대응 태세에 돌입했다.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 정승일 차관은 전력 공급 현장을 방문해 현장 점검에 나섰다.

정승일 차관은 15일 345kV 신양재변전소와 전력구를 방문해 여름철 안정적인 전력공급 상황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정 차관은 ‘올 여름 역대 최고수준의 공급능력과 추가 예비자원 확보를 통해 안정적인 전력수급 관리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제하고 ‘다만 송・배전설비 고장 등 예상치 못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어 전력 유관기관 모두가 긴장을 늦추지 말고 안정적 전력공급 관리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올해 여름은 지난해보다 무더울 것으로 예상되고 코로나19로 가정용 전기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에 대비해 산업부와 전력 유관기관들이 기상 정보, 전력수요를 지속 모니터링 하면서 비상 대응 태세를 갖추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