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충북대책위, LNG발전소 갈등해결협의회 참여 거부
미세먼지충북대책위, LNG발전소 갈등해결협의회 참여 거부
  • 송승온 기자
  • 승인 2020.07.14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협치 위한 거버넌스 불과, 해당주체 갈등조정 기구 아냐
충북도·청주시가 LNG발전소 건설 입장표명 및 대책마련 해야
▲ 지난 30일 환경부 앞에서 열린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충북시민대책위원회 기자회견 모습
▲ 지난 30일 환경부 앞에서 열린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충북시민대책위원회 기자회견 모습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미세먼지충북대책위원회는 13일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갈등해결협의회’의 갈등 조정 해결 민관 거버넌스 활동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충북지속가능발전협의회와 청주시·충북도,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갈등해결협의회는 최근 SK하이닉스와 미세먼지대책위에 갈등 조정 활동에 참여해 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 SK하이닉스는 지난 7일 협의회 측에 참여 의사를 전달했으나 미세먼지대책위는 거부한 것이다.

대책위는 성명을 통해 ‘충북지속가능발전협의회 등은 민관 협치를 위한 거버넌스로 지방정부의 정책에 대한 다양한 민의를 수렴하는 곳으로서 해당 주체들의 갈등을 조정하는 기구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특히 충북도와 청주시는 거버넌스를 앞세우지 말고 1년 넘게 시민들이 반대하고 있는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설에 대한 책임 있는 입장 표명과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최근 환경부가 SK하이닉스 LNG발전소 환경영향평가의 ‘조건부동의’를 두고도 지난달 23일 기자회견을 통해 규탄한 바 있다.

대책위는 ‘올해 1월부터 환경부에 SK하이닉스 LNG발전소 환경영향평가에 대한 문제점을 담아 여러 차례 의견서를 전달했으나  환경부는 형식적인 답변으로 일관하며 요청을 거절하고, 무시했다’며 ‘결국 마치 입시생에게 불합격을 말하듯 SK하이닉스 LNG발전소 환경영향평가는 조건부동의라며 결과를 통보해 왔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환경부의 책임 없는 결정으로 생명과 건강의 위험에 노출될 미세먼지충북시민대책위를 포함한 85만 청주시민은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립으로 인한 온실가스 배출 피해, 205톤에 달하는 질소산화물 배출로 인한 미세먼지 증가, 발암물질 배출 등의 대기 문제, 폐수로 인한 하천생태계 파괴 등 이제 청주시의 환경은 개선되기 힘든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