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단, 건축물 에너지소비 총량평가 전문인력 양성
에너지공단, 건축물 에너지소비 총량평가 전문인력 양성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7.07 2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축사‧시공사‧감리사‧대학생 등 관심이 있는 누구나 신청 가능

건축물 에너지총량 평가 수준별 실무교육 실시

제2차 녹색건축물 기본계획 따라 적용대상 확대 계획

[지앤이타임즈] 에너지절약형 신축 건축물 설계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2020년 에너지소비총량 평가 실무교육’이 7·8월 두 달간 서울·대전·부산·광주·강원 등 전국 5개 권역에서 실시된다.

에너지소비총량 평가는 국제표준(ISO 52016)에 따라 제작된 전산 프로그램에서 산정된 에너지소요량을 기준으로 신축 건축물의 에너지절약설계 적절성을 판단하는 평가방법이다.

설계자가 건축·기계·전기 등 부문별 설계에 필요한 면적이나 효율 등의 요소를 프로그램에 입력하면 각 조건에 따른 에너지소요량 비교는 물론 경제성을 고려한 설계 대안까지 도출된다.

국토부는 정량적 성능기반 설계문화 확산을 위해 지난 2017년 업무시설과 2018년 교육연구시설에 대해 에너지소비총량 평가 방식을 적용하고 있으며 ‘제2차 녹색건축물 기본계획’에 따라 적용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에너지공단은 에너지소비총량 평가 사업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서는 설계자 등 이해관계자의 실무능력이 매우 중요하다는 판단 하에 이들의 실무 능력 향상을 위한 에너지소비 총량 평가 실습교육을 매년 확대 실시하고 있다.

이번 교육은 건축사, 시공사, 감리사, 대학생 등 에너지성능 평가에 관심이 있는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지난해 실무교육 수강생 의견을 반영해 교육과정을 기초·심화로 구분해 운영한다.

또 교육 신청자의 에너지성능 평가 경험 유무 등에 따라 교육과정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기초과정에서는 에너지소비총량 평가 프로그램 구성과 원리 등 이론 중심 교육이 진행되며 심화과정에서는 프로그램 활용역량 강화를 위한 평가실습 중심 교육이 2일간 진행될 예정이다.

교육비는 전액 국비 지원되며 교육 희망자는 7일부터 21일까지 15일간 공단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신청서를 접수받고 있다.

에너지공단은 코로나19 예방과 확산방지를 위해 예년대비 대규모 교육장을 섭외하고 회차당 교육정원을 축소해 교육생 간 충분한 거리를 확보할 예정이다.

또한 환기, 마스크 착용, 온도체크 등 교육 진행 체크리스트를 마련해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교육을 추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