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난, 여성이 일하기 좋은직장 앞장
한난, 여성이 일하기 좋은직장 앞장
  • 송승온 기자
  • 승인 2020.06.29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력단절여성 채용, 육아휴직 근속경력 인정
육아 및 자녀돌봄 휴가 등 모성보호 제도 도입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사회형평분야(경력단절, 보훈, 장애인 등) 신입직원 원서 접수를 마감했다고 밝혔다.

이번 채용의 입사지원 경쟁률은 20 : 1로 사회형평전형으로서는 높은 수치를 보였으며, 특히 경력단절여성의 경우 전년대비 60% 증가한 13 : 1의 경쟁률을 기록해 경력단절여성들의 사회활동에 대한 관심이 크게 증가했음을 알 수 있다.

여성채용의 경우 임신, 출산, 육아 부담에 따른 경력단절과 노동시장 이탈, 하향취업 그리고 재취업의 어려움 등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됐지만 장애 및 보훈의 경우처럼 관계 법령에 따라 의무 고용인원이 정해진 사항은 아니다.

하지만 한난은 임신‧출산‧육아 등을 이유로 1년이상 경력이 단절된 여성의 사회활동 참여를 지원하기위해 자체적인 채용목표를 수립을 통해 2017년부터 경력단절여성 채용을 시작하여 매년 채용인원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특히 올해에는 채용방식에도 변화를 주어 지역별로 근무할 인원을 채용하는 기존 방식에서 전국권 채용으로 변경했으며, 보다 많은 경력단절여성의 참여와 호응을 이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난 관계자는 “경력단절여성 전형으로 입사한 직원들은 축적된 사회경험을 보유하고 있어 조직적응력과 업무수행능력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전국권 채용을 통해 다양한 부서와 주요보직에서 역량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난은 입사 후에도 여성들의 가사와 육아부담을 덜어주고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배려하는 다양한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육아휴가, 자녀돌봄 휴가 등 모성보호 제도를 도입하고, 육아휴직에 따른 승진차별을 해소하기 위해 휴직기간을 근속경력으로 인정하는 등 직장문화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