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공사, 유전개발 노하우 산학연과 적극 공유
석유공사, 유전개발 노하우 산학연과 적극 공유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6.26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원공학회 학술회서 빅데이터 활용 연구실적 발표

자원개발 산업 위기 극복 위해 적극적 교류 기반 마련
석유공사가 자원공학회 학술발표회장에서 홍보 부스를 운영하고 있다.
석유공사가 자원공학회 학술발표회장에서 홍보 부스를 운영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석유공사(사장 양수영)가 국내 대륙붕 기술 자료를 포함한 국내외 석유개발 관련 데이터 베이스 공개를 통해 산학연 협업을 강화해 주목을 받고 있다.

석유공사는 25일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14회 한국자원공학회 춘계학술발표회’에 참가해 공사의 기술력을 공유하고 대국민 지원 사업을 홍보했다.

이 날 학회에서 석유공사 각 분야 전문가들은 빅데이터를 활용한 머신러닝 석유개발 기술과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한 연구 실적을 발표했다.

석유공사가 최근 추진중인 석유개발 데이터의 민간개방과 보유 유전의 테스트베드 제공과 관련한 홍보 부스도 개설하고 공사가 취득한 자료와 유전을 산학연에 공유했다.

석유공사는 지난 2017년부터 국내 대륙붕 기술자료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순차적으로 해외 석유개발 기술자료 데이터베이스를 확장·구축중인데 올해부터는 공개 대상을 확대해 일반 법인 임직원과 학부·대학원생들도 자료를 활용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석유공사 백오규 본부장은 ‘양질의 석유개발 기술자료와 테스트베드를 제공하며 자원개발 대표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최근 코로나 사태로 위축된 자원개발 산업의 위기와 어려움을 산학연의 적극적인 교류를 기반으로 이겨나가자’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