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ENI와 에너지분야 성장동력 발굴키로
가스공사, ENI와 에너지분야 성장동력 발굴키로
  • 송승온 기자
  • 승인 2020.06.12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원개발·수소·LNG 등 협력강화 MOU 체결
▲ 한국가스공사와 ENI의 에너지 협력 강화 MOU는 코론19 예방을 위해 화상회의로 진행됐다.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지난 11일 대구 본사에서 이탈리아 에너지 기업인 ENI와 에너지 분야 협력 강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는 자원 탐사·개발, LNG 하류 및 인프라, 저탄소 에너지(수소·바이오가스·바이오메탄) 등 에너지 전 분야에 걸쳐 양사 간 협력 기회를 도출해 나가는 것을 골자로 한다.

가스공사와 ENI는 지난 10여년간 아프리카·중동·동남아시아·지중해 등지에서 자원개발 사업에 협력해 왔으며, 특히 모잠비크 Area4 및 이라크 주바이르 사업은 양사 협력으로 일구어낸 대표적인 성공 사례로 꼽힌다. 

채희봉 사장은 “가스공사의 오랜 파트너인 ENI와의 MOU를 통해 저탄소·친환경 에너지 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양사의 강한 의지를 공유했다”며 “앞으로 제2의 모잠비크 및 주바이르 프로젝트를 목표로 신규 사업을 지속 발굴해 나가자”고 말했다.

ENI 클라우디오 데스칼지(Claudio Descalzi) 사장은 “ENI의 목표는 저탄소 에너지로의 전환 단계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것”이라며 “가스공사와의 협업은 지속가능한 성장을 추진하고자 하는 ENI의 방향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화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