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기술공사, 코로나19 극복 자발적 급여 반납
가스기술공사, 코로나19 극복 자발적 급여 반납
  • 송승온 기자
  • 승인 2020.06.1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경제 활성화 및 취약계층 지원에 활용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한국가스기술공사(사장 고영태)는 최근 코로나19 확산 장기화에 따른 국난 수준의 위기상황에서 국민들과 고통을 분담하고 공공기관의 사회적 역할을 제고하고자 자발적으로 급여 반납을 결정했다.

공사는 지난 10일 임원, 부서장, 지사장이 참석하는 확대간부회의에서 임원은 월 급여의 10%(12개월간), 부서장은 월 급여의 3%(12개월간), 2급 부장은 일정금액, 3급 이하 직원들은 자율적으로 반납하기로 결의했다.

공사 관계자는 “반납된 급여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취약계층 지원 등을 위해 활용 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고영태 사장은 “국가의 위기상황에서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공공기관의 존재 이유 중 하나로 앞으로도 우리 공사는 국가적 위기상황에서 선도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며 공공기관의 사회적 역할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