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IL, 해경 영웅과 유자녀에 후원금 1억원 전달
S-OIL, 해경 영웅과 유자녀에 후원금 1억원 전달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6.10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직 해경 유자녀 학자금 및 부상 해경 치료비 후원

유자녀 학업 마칠때까지 지속 후원 약속

[지앤이타임즈] 불법조업단속이나 해상 긴급구조 등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하다 불의의 사고로 순직한 해경 유자녀와 부상으로 병상에 누워있는 해경에게 후원금이 전달됐다.

에쓰-오일(대표 후세인 알 카타니)은 한국사회복지협의회와 함께 10일 인천 송도 해양경찰청에서 ‘순직 해경 유자녀 학자금 및 공상 해경 치료비 전달식’을 열고 유자녀 21명과 공상 해경 25명에게 총 1억원을 전달했다. 

순진해경 유자녀들에게는 학업을 마칠 때까지 지속적으로 학자금을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에쓰-오일은 지난 2013년 민간기업 최초로 해양경찰청과 지속적 후원 협약을 맺고 위험상황에서도 묵묵히 임무를 수행하는 해양경찰과 가족을 위한 ‘해경영웅지킴이’ 프로그램을 이어오고 있다.

유자녀 장학금 지원뿐 아니라 공상 해경 치료비 지원과 영웅 해경 표창, 해경 부부 휴 캠프 등 다양한 해경영웅지킴이 프로그램을 마련해 운영하고 있다.

에쓰-오일 선진영 전무는 “사건사고의 현장 속에서 맡은 바 업무를 수행하다 부상을 당하고 순직하신 해양경찰과 자녀분들에게 장학금을 지원하게 돼 뜻 깊게 생각한다”며 “에쓰-오일이 조금이나마 격려와 위안이 되도록 계속해서 든든한 후원자로 함께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에쓰-오일은 사회적으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자신의 위험을 무릅쓰고 타인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헌신하는 사회적 영웅들을 발굴해 격려하고자 지난 2006년부터 ‘영웅지킴이’ 프로그램을 시작했으며 ‘해경영웅지킴이’ 활동은 소방영웅‧시민영웅에 이어 세 번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