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LNG 벙커링 전용선’ 건조 본격지원
산업부, ‘LNG 벙커링 전용선’ 건조 본격지원
  • 송승온 기자
  • 승인 2020.06.09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벙커링 전용선 건조지원 사업 시행 및 사업자 공모
친환경선박법 ‘친환경 선박 연료공급자’ 첫 지원 사례
▲ 자료=산업부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산업부는 오는 10일부터 LNG 연료추진 선박의 연료공급 원활화를 위해 ‘LNG 벙커링(연료공급) 전용선 건조지원 사업’ 시행 및 사업자를 공모한다고 밝혔다.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해운분야 환경규제 강화에 따라 LNG 등 친환경 연료사용 선박에 대한 수요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LNG추진선 보급 확대를 위해서는 LNG 연료공급 인프라 구축 병행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번 LNG 벙커링 전용선박은 앞으로 도입될 중대형 LNG 추진선박의 연료주입을 위해서 꼭 필요한 기초 인프라다.

현재 국내 LNG 벙커링은 LNG 벙커링 방식 중 소규모 선박에 적합한 트럭(LNG 탱크로리)을 이용한 방식(Truck to Ship)만을 사용 중이다.

이에 따라 현재 건조중에 있는 중대형 LNG 추진선박의 원활한 연료주입을 위해 LNG 벙커링선(Ship to Ship) 도입이 시급한 상황이다.  

Ship to Ship방식은 해당선박이 부두에서 선적화물 상하역시 벙커링이 가능하기 때문에 시간적․공간적 제약이 적어 선주들이 선호하는 방식이며, 세계적으로도 확대되고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LNG 벙커링 전용선 건조지원사업은 국내 LNG추진선 보급 활성화 및 초기단계에 있는 선박용 LNG 벙커링 산업이 산업으로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지원사업은 환경친화적 선박의 개발 및 보급에 관한 촉진법에 따른 선박용 연료공급자에 대한 첫번째 지원사례”이라며 “추가적으로 필요한 LNG 벙커링 인프라에 대해서는 수요예측을 기반으로 단계적․체계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