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환경의 날 맞아 '환경경영 종합계획' 성과 확인
동서발전, 환경의 날 맞아 '환경경영 종합계획' 성과 확인
  • 이진영 기자
  • 승인 2020.06.04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설비 운영 및 설비개선으로 총 2645억원 투자
사람중심 환경경영으로 3701억원 성과 달성

[지앤이타임즈] 제25회 환경의 날을 맞아 한국동서발전이 2018년 12월에 수립한 '환경경영 종합계획' 추진실적과 성과를 분석하고 향후 보완방향을 점검했다.

동서발전은 '환경경영 종합계획'에서 '사람중심 환경경영으로 국민으로부터 사랑받는 에너지기업’이라는 비전 아래 ▲깨끗한 에너지 생산 ▲지역사회와 동행 ▲지속가능 시스템구축 등 3대 전략방향과 40개 세부실천과제를 추진하고 있다.

그간 추진한 환경경영의 주요성과를 살펴보면 동서발전은 지난해 환경설비 운영 및 설비개선을 위해 총 2645억원을 투자해 미세먼지 감축 등으로 3701억원 상당의 성과를 달성했다.

구체적으로 '깨끗한 에너지 생산' 분야에서는 복합화력 전호기(14기) 탈질설비 설치 완료 등으로 대기오염물질 배출을 2015년 대비 49% 감축했고, 지난해까지 78개 협력 중소기업에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지원했다. 석탄재 재활용률도 2019년 113%로 전년대비 37%p 증가했다.

'지역사회와 동행' 분야에서는 전 사업소에 환경경영협의회를 구축하고 온배수를 활용한 친환경양식장 조성, 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 참여 등을 진행했다. 이를 인정받아 지난 4월 탄소경영 특별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지속가능 시스템 구축'으로는 전사적인 환경리스크 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 발전소 주변지역 어린이건강영향조사 및 18건의 환경관련 연구과제를 수행하는 등 사람중심 환경경영을 추진하고 있다.

총 40개의 세부실천과제 중에는 탄소발자국 인증 취득 등 6개 과제를 완료했다. 29개 실천과제는 추진을 지속하고 있다.

실효성이 크지 않은 5개 과제는 ‘석탄화력 환경설비 개선 사업 추진’ 등의 과제로 대체해 진행할 계획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환경경영 종합계획을 추진하면서 내부적인 환경경영 활동과 더불어 이해관계자 모두가 함께하는 환경경영을 지속해 공기업의 사회적 책무이행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