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냉방 설치지원단가 20% 인상… 보급 활성화 박차
가스냉방 설치지원단가 20% 인상… 보급 활성화 박차
  • 송승온 기자
  • 승인 2020.05.29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기관 의무대상 확대 및 핵심부품 국산화 추진
하절기 피크시간대 가동률 향상 위한 기여금 신설
▲ 자료=산업통상자원부
▲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산업부는 29일 하절기 전력피크 완화와 합리적 에너지 이용에 기여하는 ‘가스냉방 보급 확대방안’을 발표했다.

가스냉방은 전기 대신 가스를 활용해 냉기를 공급하는 설비(냉‧난방 가능)로서, 약 200평대 규모 이상의 건물에서 활용 가능하다.

가스냉방은 전기에서 가스로 냉방수요를 이전해 하절기 전력피크를 완화할 수 있는 합리적인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으나 2016년 이후 보급이 정체되고 있다. 

국회와 관련 업계에서도 가스냉방 확대 필요성을 지속 제기해 왔으며,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2019년 6월)에도 가스냉방 보급확대 내용이 포함됐다.

이에 산업부는 가스냉방 지원 실효성을 높이고, 보급 활성화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이번 대책을 마련했다. 우선 가스냉방 지원제도 개선을 통한 경제성을 보완한다.

6월부터 가스냉방 설치지원단가를 평균 20% 인상하고, 신청자당 지원한도를 1억원에서 3억원으로 상향 조정하여 지원 실효성을 높인다.

이는 10년간 운영시 가스냉방이 전기냉방 대비 13~21% 저렴하나 고가의 초기투자비가 가스냉방 보급의 장애요인으로 지적됨에 따라 지원단가 및 한도를 상향 조정하여 전기냉방 대비 부족한 경제성을 보완하기 위한 조치이다.

또한 전력사용이 집중되는 하절기 피크시간대(오후 2~5시)의 가스냉방 가동률 향상을 유도하기 위해 전력피크 대체 기여금 신설을 추진한다.

전력피크 대체 기여금은 민간시설에 대해 가스냉방 하절기 권장가동기준을 설정하고, 이를 초과 달성하는 수요처를 대상으로 기여금을 지급하는 것으로 기여금 지급을 통해 가스냉방의 하절기 전력대체 실효성을 높이고, 소비자는 가스냉방 운영기간 중 발생하는 유지보수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공공부문 비전기식 냉방 의무대상도 확대해 나간다.

지난 2011년 7월 이전 냉방기 도입이 완료된 기관은 부분개체시 비전기식 도입 의무가 없었으나, 향후 개체물량의 일정비율(예 : 50%이상)에 대해 비전기식 도입을 추진한다.

특히 가스냉방(GHP)의 핵심부품인 압축기를 국산화하고, 엔진을 효율화하기 위한 기술개발을 추진한다.

전체 설비가격의 50%를 차지하는 주요부품(압축기‧엔진) R&D를 통해 원가절감시 가스냉방의 경쟁력을 보다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올해 하반기 Cool Gas(가칭) 등 가스냉방 브랜드화를 통해 수요자 인식을 개선하는 등 가스공사와 관련 업계가 공동으로 마케팅을 추진할 예정이다. 홍보는 한국가스공사와 한국도시가스협회가 맡고 도시가스사는 잠재고객을 발굴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대책을 통해 급격한 냉방수요 증가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으며, 동고하저의 가스수요패턴 개선으로 가스 저장설비의 효율적 운용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