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공사, 알뜰주유소에 사회적기업 생산 근무복 전달
석유공사, 알뜰주유소에 사회적기업 생산 근무복 전달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5.27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로 어려움 겪고있는 울산 사회적기업 제품 판로확대 나서

3,000만원 상당 여름 기능성 근무복 구매해 알뜰주유소에 전달
한국석유공사가 울산지역 사회적기업의 판로확대를 위해 사회적기업이 생산한 여름 기능성 근무복을 구매해 전국 알뜰주유소에 전달했다. 사진은 울산시청 신정성 사회적경제과장(왼쪽부터)과 사회적기업 (주)엘나인 설미화 대표, 한국석유공사 박현규 비축사업본부장이 전달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석유공사가 울산지역 사회적기업의 판로확대를 위해 사회적기업이 생산한 여름 기능성 근무복을 구매해 전국 알뜰주유소에 전달했다. 사진은 울산시청 신정성 사회적경제과장(왼쪽부터)과 사회적기업 (주)엘나인 설미화 대표, 한국석유공사 박현규 비축사업본부장이 전달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울산 지역 사회적기업을 돕기 위해 사회적 기업이 제작한 3,000만원 상당의 여름 기능성 근무복을 구입해 전국 400여개 알뜰주유소에 전달했다고 27일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울산시 사회적기업을 지원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석유공사가 구매해 전국 알뜰주유소에 전달한 물품은 울산지역 사회적기업에서 생산한 알뜰주유소 직원 근무복 등이다.

이날 공사는 전국 알뜰주유소에 직원 근무복을 전달하고 추가 구매를 유도해 울산지역 사회적기업의 제품 판로를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석유공사 박현규 비축사업본부장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고 있는 울산시 사회적기업의 판로 확대를 지원해 침체된 울산경제에 보탬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