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남부시장 등 전통시장 가스안전점검 나선다
전주 남부시장 등 전통시장 가스안전점검 나선다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5.22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안전公 전북, 남부시장 260개 가스사용시설 집중 점검

전북지역 26개 전통시장 및 4개 상점가 가스시설 안전점검 예정
한국가스안전공사 전북본부는 지난 21일 전북 전주시 남부시장에서 가스사용시설에 대한 가스안전점검을 실시했다.
한국가스안전공사 전북본부는 지난 21일 전북 전주시 남부시장에서 가스사용시설에 대한 가스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지앤이타임즈] 전북지역 전통시장과 상점가 가스사용 시설에 대한 안전점검이 실시된다.

점검결과는 해당 지자체와 가스공급업체에도 전달해 지속적인 관리를 유도할 예정이다.

한국가스안전공사 전북지역본부(본부장 이문호)는 지난 21일 전주시 남부시장에서 공사 직원 20여명과 함께 전통시장 가스시설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이날 점검은 검사원 5개조로 구성해 260개 가스사용 시설을 집중 점검했다.

이어서 시장 상인들을 대상으로 가스안전 교육과 홍보활동을 진행했다.

전북본부는 전통시장 가스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남부시장 외에도 전북지역 26개 전통시장과 4개 상점가를 대상으로 가스시설 안전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가스안전공사 이문호 전북본부장은 “전통시장 상인들의 가스안전 의식제고를 통해 전통시장 가스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 가스시설 점검 결과표를 지자체 및 가스 공급업체와 공유해 이번 점검이 점검으로만 끝나지 않고 지속적으로 관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