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공사, 대륙붕 석유개발 기술자료 공개 확대
석유공사, 대륙붕 석유개발 기술자료 공개 확대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5.20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학‧연 연구자료 제공 이어 일반 법인 등 서비스 대상 확대

기술자료 데이터베이스를 활용, 석유개발 분야 활성화 지원
한국석유공사가 국내 대륙붕 탐사‧개발‧생산 과정에서 생성한 석유개발 기술자료에 대한 공개를 일반법인 등으로 확대 시행한다.
한국석유공사가 국내 대륙붕 탐사‧개발‧생산 과정에서 생성한 석유개발 기술자료에 대한 공개를 일반법인 등으로 확대 시행한다.

[지앤이타임즈] 한국석유공사(양수영 사장)가 국내외 석유개발을 통해 보유하고 있는 방대한 양의 석유개발 기술자료를 산‧학‧연 연구자료 제공에 이어 일반 법인 등 서비스 대상을 확대한다.

석유개발 기술자료는 석유와 가스를 탐사-개발-생산하는 과정에서 얻은 자료로 시추과정에서 취득한 시추 코어와 암편 등 물리적 자료는 물론 파일 형태로 저장된 다양한 디지털 자료를 포함하고 있다.

석유공사는 지난 2017년부터 2018년까지 진행된 국내 대륙붕 석유개발 기술자료에 대한 데이터베이스화를 마친데 이어 순차적으로 해외 석유개발 기술자료 데이터베이스를 확장 구축하고 있다.

이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석유·가스 개발 관련 산학연 임직원을 대상으로 열람 및 대출 서비스를 제공해왔으며 자료 이용 활성화를 위해 올해부터 그 대상을 일반법인 임직원과 학부·대학원생 등으로 확대했다. 

이번 석유개발 기술자료 확대를 통해 국내 대륙붕 탄성파 탐사자료 및 시추공 자료 목록 등을 제공 받을 수 있게 됐으며 국내 대륙붕 서·남해의 탄성파 자료와 코어, 암편 등 시추공 자료 등이 대출이 가능하다.

대출이나 열람이 가능한 석유개발 기술자료 목록은 석유공사 홈페이지 ‘석유개발 기술자료 공개제도’ 안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공사가 무료로 제공하는 양질의 석유개발 기술자료를 보다 많은 사람들이 활용해 석유가스 관련 연구 및 사업에 유용하게 사용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