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코로나 극복…주유소 도로점용료 25% 감면
인천시, 코로나 극복…주유소 도로점용료 25% 감면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5.07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유소協 인천시회, 구‧군별 점용료 감면계획 확정 중

인천시내 주유시설 방역 및 소독제 배포도 완료

강화군 유증기회수설비 조기설치 보조금 지원율 상향 검토 중
인천광역시가 관내 주유소에 대한 방역활동 지원에 나선 가운데 한 지자체 방역요원이 주유소 사무실에 대해 방역을 하고 있다.
인천광역시가 관내 주유소에 대한 방역활동 지원에 나선 가운데 한 지자체 방역요원이 손소독제 배포와 함께 주유소 사무실에 대해 방역을 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인천광역시 지자체들이 주유소 도로점용료 중 25%를 감면하고 주유시설 방역활동 지원에 나서는 등 코로나19 관련 주유소업계 위기대응을 지원하고 나섰다.

주유소협회 인천시회는 지난 3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유소를 위해 인천시에 도로점용료 감면조치와 유증기회수장치 보조금 지급기한 연장, 주유소 시설에 대한 방역과 방역용품 공급 등을 요청한 바 있다.

인천시는 최근 협회가 건의한 도로점용료 감면 건의에 대해 코로나19 관련 주유소업계 위기대응 지원을 위해 2020년도 도로점용료 부과분 중 25%인 3개월분에 대해 환급 또는 감면을 검토중임을 알려왔다.

협회가 조사한 인천광역시 340여개 주유소의 도로점용료는 연 100~400만원으로 평균 200만원을 납부하고 있다.

이번 조치로 25%의 환급이나 감면혜택을 받게 되면 인천시 관내 주유소당 약 50만원 정도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천시 주유소에 대한 방역활동도 구청의 협조를 통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시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구‧군 별로 주유소 주변과 화장실 등에 대해 방역 활동 지원과 손소독제, 마스크 보급, 소독분무기 대여 등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인천 서구와 동구, 중구, 남동구, 미추홀구에서는 코로나19 방역활동으로 바쁜 와중에도 주유소에 직접 방역요원을 지원해 주유소 사무실과 화장실 등에 대한 방역활동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강화군이 대기관리권역에 포함되면서 강화군 주유소들이 유증기회수설비를 설치해야 하는 가운데 인천시는 강화군 주유소에 대한 보조금 지원율 조정에 나설 계획임을 회신했다.

인천시는 강화군 내 주유소 중 휘발유 연간 판매량이 1,000㎥ 미만인 주유소에 대한 지원율 상향을 검토하고 있음을 알려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