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석유 저장시설 교체지원 예산 3배 넘게 몰려
노후 석유 저장시설 교체지원 예산 3배 넘게 몰려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5.06 2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첫 예산지원에 대리점‧주유소 호응 높아

저장탱크‧입출하시설 교체 또는 보강 신청 많아

사업금액 50%는 자부담…예산내 사업추진 가능할 전망 
석유대리점과 주유의 노후 저장시설에 대한 융자지원사업에 대한 수요조사에서 예산의 3배를 넘는 150억원의 개선사업 신청이 몰린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석유대리점의 저장탱크 설치공사 현장으로 관련 기사와 무관함.
석유대리점과 주유의 노후 저장시설에 대한 융자지원사업에 대한 수요조사에서 예산의 3배를 넘는 150억원의 개선사업 신청이 몰린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석유대리점의 저장탱크 설치공사 현장으로 관련 기사와 무관함.

[지앤이타임즈] 주유소나 석유대리점의 장기사용 석유저장시설에 대한 안전관련 투자를 유인하기 위해 정부가 융자지원사업을 추진키로 한 가운데 사전 수요조사에서 올해 예산의 3배가 넘은 약 150억원의 신청이 몰린 것으로 조사됐다.

석유대리점이나 주유소의 장기사용 저장시설 안전확보를 위한 융자지원은 올해 처음 도입됐다.

지난 2018년 10월 발생한 고양저유소 화재사고를 계기로 석유저장시설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지원되는 이번 사업은 올해 예산으로 50억 1000만원을 확보한 상태다.

내년 예산도 40억 6000만원이 책정돼 2023년까지 4개년도 총사업비 181억 4000만원이 예정돼 있다.

석유대리점과 주유소의 저장시설과 입출하시설 개선과 안전환경 조성을 위한 부대시설과 전기설비 개선을 지원하게 된다.

저장탱크 본체를 비롯해 누설경보기나 유증기회수장치, 과충전 방지장치 등을 비롯해 입·출하시설 개선을 위해 펌프설비를 개선하거나 로딩암, 유량계 등 주유‧급유설비 개선을 지원한다.

이밖에도 석유 저장시설의 소화설비나 환기설비, 내진성능 보강 등 방재시설과 사고 예방을 위한 시설 개선, 안전성 향상을 위한 시설개선 등에 지원한다.

산업부는 지난 3월 장기사용 석유저장시설의 안전관리를 위한 ‘에너지 및 자원사업 특별회계’의 융자사업을 수행하기 위한 추천기관으로 석유유통협회와 주유소협회, 석유공사를 선정한 바 있다.

추천 기관들은 지난달 석유대리점과 주유소를 대상으로 장기사용 석유저장시설 개선사업 참여 수요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석유대리점과 주유소의 노후저장시설 개선 사업 금액이 150억원을 넘어서면서 올해 배정된 예산인 50억 1000만원의 세배를 넘어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다만 정유의 융자지원 금액은 신청 금액의 50%만 지원되고 나머지 50%는 자부담 조건이다.

또한 심사과정에 탈락되는 사례도 있어 올해 예산 안에서는 무난히 진행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