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미국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 추가 투자
SK이노베이션, 미국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 추가 투자
  • 김신 기자
  • 승인 2020.04.29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지아 1공장에 2공장 추가 건설 위해 총 3조 투입키로

2023년 미국서 21.5GWh/년 규모 갖춰, 글로벌 생산 규모는 71GWh
SK이노베이션의 미국 조지아주
SK이노베이션의 미국 조지아주 제1 배터리 공장 건설 현장 모습.

[지앤이타임즈]SK이노베이션이 미국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추가 건설한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세계 경제침체와 코로나 19로 인한 위기상황을 그린카 핵심 소재에 과감히 투자해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SK이노베이션은 글로벌 자동차 기업들로부터 수주한 전기차 배터리의 안정적인 공급과 사업의 본원적 경쟁력 확보를 위해 미국 조지아 주에 현재 건설중인 1공장을 포함에 추가 2공장 건설까지 총 3조원을 투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제2 공장은 11.7GWh 규모로 건설될 예정으로 올해 7월 착공해 2023년부터 양산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8일 이사회를 열고 그중 일부인 약 8900억(7억2700만불) 출자를 결의했다.

2019년 착공한 미국 조지아 1공장은 2022년 양산 시작을 목표로 현재 예정대로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이번 발표와 관련해 SK이노베이션은 SK 최태원 회장이 지난 2018년 11월 미국 워싱턴DC에서 있었던 SK의 밤 행사에서 ‘SK는 북미 사업 확장에 그치지 않고 미국 사회와 함께 성장하기를 희망하며, 미국 전기차 배터리 공장은 6000 여개의 일자리를 만들 수 있는 최대 50억 달러 투자 프로젝트’라고 밝힌 생산시설 확보의 2단계로 최태원 회장이 밝힌 비젼이 현실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018년 9.8GWh/년 규모의 제1 공장 투자에 이어 제2 공장 투자가 완료되는 2023년이면 미국에서만 21.5GWh/년의 규모를 갖추게 되며 글로벌 생산 규모는 71GWh에 달하게 된다.

이 경우 SK이노베이션은 2025년 생산량 100GWh 규모의 세계적인 배터리 업체로 성장하겠다는 중장기 목표에 한발 더 다가서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