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규격 강화 앞서 최신 윤활유 출시 - 현대오일뱅크
친환경 규격 강화 앞서 최신 윤활유 출시 - 현대오일뱅크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4.14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API·국제윤활유표준委, 내달 마모방지·청정 강화 표준 발표

기존 제품 업그레이드, ‘현대 엑스티어 울트라’ 시리즈 11종 내놔

독자 개발 몰리 플러스 등 적용, 엔진 마찰 25% 줄이고 연비 향상
현대오일뱅크가 후원 중인 울산현대축구단의 조현우(좌), 이청용 선수가 현대엑스티어 제품을 선 보이고 있다.
현대오일뱅크가 후원 중인 울산현대축구단의 조현우(좌), 이청용 선수가 현대엑스티어 제품을 선 보이고 있다.

[지앤이타임즈]현대오일뱅크가 국내 최초로 API와 ILSAC 최신 규격을 충족하는 친환경 가솔린 엔진용 윤활유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현대 엑스티어 울트라(HYUNDAI XTeer Ultra)’로 이름 붙여진 윤활유는 모두 11종으로 다음달 1일부터 시판된다.

API와 ILSAC는 각각 미국석유협회와 국제윤활유 표준화 승인위원회가 정한 자동차용 윤활유의 국제 규격을 말한다.

두 기관은 다음 달 1일, 기존보다 연료 이상연소 및 엔진 마모방지, 청정 효과 등 친환경 기능을 대폭 강화한 API SP와 ILSAC GF-6 규격을 새로 발표할 예정이다.

이에 맞춰 현대오일뱅크는 기존 제품을 업그레이드 출시, 관련 시장을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이번 신제품에는 현대오일뱅크가 독자 개발한 몰리 플러스(Moly Plus)와 롱 라이프(Long Life)테크놀로지도 적용한다.

기존 제품보다 엔진 내 마찰을 평균 25% 가량 줄여 차량 연비를 향상시키고 노후 차량에 고질적으로 발생하는 엔진오일 누유 현상도 예방한다.

시장 분석기관인 IHS Market에 따르면 친환경 윤활유 시장은 자동차 배기가스와 연비 규제 강화로 2025년까지 연 평균 13%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미세먼지, 연료소모, 온실가스, 배출가스 등 4가지 오염원인을 줄여주는 제품 개발에 집중하는 4 Reduction 캠페인을 펼칠 예정”이라며 “국내는 물론 전략지역인 유럽, 미주, 중동 시장도 적극 공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