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공사 양수영 사장, 코로나19에도 소통 활발
석유공사 양수영 사장, 코로나19에도 소통 활발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3.28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과 정기적 소통 프로그램 중단위기…실시간 채팅방송 통해 이어가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독려...소통은 랜선으로

양수영 사장 ‘어려운 시기 직원들과 대화와 소통의 장 지속할 것’
한국석유공사 양수영 사장이 직원들과 정기적인 소통을 지속하기 위해 유튜브 실시간 채팅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석유공사 양수영 사장이 직원들과 정기적인 소통을 지속하기 위해 유튜브 실시간 채팅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석유공사 양수영 사장이 유튜브 실시간 채팅방송을 활용해 직원들과 ‘언택트 (Untact) 소통’을 활발히 이어가고 있다.

공사는 지난해 초부터 매주 2회씩 양수영 사장 등 임원과 부서별 직원이 식당, 카페 등에서 직접 만나 비상경영 현황이나 향후 기업발전 방향 등 다양한 주제를 놓고 문답을 주고받는 소통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여파로 기존의 임직원간 대면 대화방식을 더 이상 유지할 수 없게 되자 공사는 대화 참여자들이 직접 만날 필요가 없는 유튜브 채팅방송을 도입해 온라인 소통활동을 이어 가기로 했다.

지난 26일 실시된 ‘언택트 소통’은 직원들이 익명으로 의견이나 질문을 메모로 남기면 양수영 사장이 유튜브 방송에서 이를 하나씩 떼어 질문을 읽고 답변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대화에 참여한 직원들은 양사장의 라이브 방송을 보며 실시간 댓글을 달고 추가질문과 돌발제안을 하는 등 깊은 관심을 나타냈다.

양수영 사장은 그동안 공사 경영상태의 정상화를 위해서는 근본적인 체질개선, 특히 기업문화 혁신이 필요성을 강조해왔다.

그 일환으로 임직원이 함께 참여하는 간담회를 열고 공사 구성원들의 다양하고 참신한 의견 및 제안을 수렴해 왔다.

이날 방송을 마친 양수영 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직원들을 직접 만날 수 없어 안타깝지만 어려운 시기임을 감안해  온라인 방송을 통해 직원들의 목소리를 듣고 답하는 활발한 소통의 장을 계속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석유공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근무 중 마스크 필수착용은 물론 사옥 엘리베이터 등 밀폐공간 내 대화를 금지하고 직원 대면회의와 회식 등도 일체 금지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