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리, 주당 3000원 현금배당 의결
삼천리, 주당 3000원 현금배당 의결
  • 송승온 기자
  • 승인 2020.03.27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액 2조5382억원‧영업이익 559억원 시현
이찬의 부회장, 코로나 19 위기극복 총력 강조
▲ 삼천리는 27일 여의도 본사에서 주주 및 회사 경영진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 54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종합에너지기업 삼천리가 27일 여의도 본사에서 주주 및 회사 경영진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 54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이번 정기 주주총회에서는 ▲2019년 재무제표 및 연결재무제표 승인 ▲사내 이사 선임 ▲이사 보수 한도액 승인 등 3건의 안건이 상정돼 모두 원안 승인됐다. 

제54기 영업보고에 따르면 삼천리는 별도 기준 매출액 2조5382억원, 영업이익 559억원, 당기순이익 338억원을 시현했으며, 지난해와 동일한 1주당 3000원의 현금 배당 실시가 의결됐다. 사내이사 선임 안건에서는 유재권 사장이 삼천리 대표이사로 재선임됐다.

이찬의 삼천리 대표이사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경기 침체 지속 등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전 임직원이 전력투구하여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며 “올해는 코로나19까지 겹쳐 전례없이 어려운 상황에 놓여 있으나 삼천리는 자율경영, 미래경영, 행복경영을 추진하며 현재의 위기 상황을 극복하는 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삼천리 본사 입구에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열화상 카메라 설치와 발열 체크, 마스크 착용 확인 및 손 소독제 등을 비치했다. 주주총회장에서는 주주간 좌석 거리를 넓게 두고 진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