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공사, 코로나19 위기극복 단체헌혈 나서
석유공사, 코로나19 위기극복 단체헌혈 나서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3.24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혈액수급난 해소위해 임직원 200여명 참여

성금 기탁 및 의료진 도시락 지원 등 코로나 확산방지 지원
한국석유공사 임직원들이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해 단체헌혈을 하고 있다.
한국석유공사 임직원들이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해 단체헌혈을 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 임직원들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단체헌혈에 함께 나섰다.

석유공사는 24일부터 25일까지 이틀간 울산 본사에서 임직원 2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단체헌혈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단체헌혈은 최근 코로나19가 확산과 함께 발생한 혈액수급난 해소를 위해 범국민적 헌혈운동이 벌어지는 가운데 마련됐다.

석유공사는 앞서 지난 5일 코로나19로 고통받는 대구·울산지역 취약계층을 위해 전 임직원이 모은 성금 2억원을 울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또 지난 16일부터 3월말까지 임직원이 직접 만든 900개의 점심도시락을 선별진료소 의료진에 제공하는 등 다양한 지원활동을 벌이고 있다.

석유공사 양수영 사장은 “공사 임직원이 함께 참여한 이번 헌혈을 통해 국내 혈액수급난 해소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공사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다양한 활동에 전사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