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소업계, 코로나19 경영난 대책마련 촉구
주유소업계, 코로나19 경영난 대책마련 촉구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3.2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2월 주유소 매출 30% 급감

구매자금 저리융자‧도로점용료 한시적 감면 등 건의

소비자 대면 특성따라 주유시설 방역과 개인 방역용품 지원 요청

석유유통업계 위기 대응위한 정책협의체 구성 건의

[지앤이타임즈] 최근 코로나19 확산의 장기화에 따라 범 국가 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진행되면서 2월 주유소 매출이 전년 대비 30%이상 급감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주유소업계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주유소를 위한 구매자금 저리 융자 등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줄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주유소협회에 따르면 국내 석유 소비는 환경규제와 친환경 자동차 보급 확대, 자동차 연비효율 개선과 국내 경기 악화 등의 영향으로 감소 추세에 있다.

지난 1월 전국 주유소 판매량은 전년대비 17.6% 감소했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19가 본격 확산되기 시작한 2월 이후 주유소판매량 감소가 더욱 심각해지면서 자체 조사결과 전년 대비 30%의 매출이 급감한 것으로 조사됐다.

3월 매출액은 2월보다 더 급감해 50% 이상 급감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주유소협회(회장 유기중)와 한국석유유통협회(회장 김정훈)는 19일 정부에 코로나19로 인한 경영 위기 극복을 위해 ‘유류 구매자금 저리 대출’ 등 경영지원에 나서줄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주유소협회와 유통협회에 따르면 많은 주유소들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매출이 하락하면서 대출이자 등 금융비용 부담을 호소하고 있다.

양 협회는 위기의 주유소들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주유소 유류구매 자금 저리 대출이나 금융기관‧신용보증기금 등의 이자납부를 유예할 수 있도록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주유소 신용카드 수수료 인하도 요구했다.

주유소 신용카드 수수료는 유류세나 매출액과는 무관하게 1.5%의 수수료를 일괄 적용하고 있다.

정부가 자영업자 대책으로 카드수수료율 인하 정책을 추진한 사례가 있는 만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주유소 경영난 해소를 위해 신용카드 가맹점 수수료율을 인하해 줄 것을 요청했다.

지자체 등에서 3월에 일괄 징수하는 도로점용료도 한시적인 감면을 요청했다.

최근 정부 부동산 정책의 영향으로 주유소용지에 대한 공시지가가 급격히 높아지면서 주유소의 도로점용료도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영난 해소를 위해 주유소 도로점용료를 한시적으로 감면해 줄 것을 건의했다.

개인사업자에 대한 카드매출세액공제 대상도 현행 10억원 이하를 50억원 이하로 개정해 줄 것을 요구했다.

석유제품에 부과된 60%를 상회하는 과도한 유류세로 인해 매출액 외형은 커질 수밖에 없는 구조로 전체 주유소의 83%가 매출액 10억원을 초과해 카드매출세액공제를 받지 못하고 있다.

따라서 카드매출세액공제 대상을 50억원으로 상향 조정해 주유소도 카드매출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도록 부가가치세법을 개정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밖에도 대표적인 다중이용시설인 주유소는 소비자들과 1:1 대면을 통해 주문과 결제를 진행하는 특성을 고려해 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주유원이 주유하는 풀서비스 주유소에 대해서는 주유시설 방역과 함께 마스크 등 개인 방역용품의 지원을 요청했다.

소비자가 직접 주유하는 셀프주유소에 대해서는 주유시설 방역과 함께 개인 소독용품의 지원을 요청했다.

한편 주유소협회와 석유유통협회는 석유업계 위기 대응을 위한 정책협의체 구성도 요청했다.

양 협회에 따르면 정부의 가격인하 정책으로 인해 주유소간 출혈경쟁이 지속되면서 주유소 휴‧폐업이 증가하는 등 구조적인 위기 상황에서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수요감소까지 더해져 석유유통업계가 생사의 기로에 서 있다.

특히 신재생에너지 중심의 에너지 정책 전환과 친환경 운송수단 전환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의 정책지원이 절실하며 이를 위해 정부와 사업자, 학계, 시민단체 등이 참여해 석유유통업계 현안을 점검하고 대책수립이 가능하도록 ‘석유유통정책 상시협의체’ 운영을 건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