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음식물쓰레기'로 친환경 고체연료 생산 추진
중부발전, '음식물쓰레기'로 친환경 고체연료 생산 추진
  • 이진영 기자
  • 승인 2020.03.19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용 금지된 음식물쓰레기 사료 활용해 연료 생산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원 확보할 것

[지앤이타임즈] 한국중부발전이 음식물 쓰레기를 활용한 친환경 고품위 청정연료 생산을 추진한다.

중부발전은 19일 김포시 시설관리공단,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음식물 쓰레기를 활용한 ‘석탄대체 친환경 재생에너지 개발’을 위한 3개 기관 공동 협력사업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각 기관은 협약에 따라 ▲음식물쓰레기 가축사료화 시설 개선 ▲음식물쓰레기 사료를 이용한 고품질 고형연료 생산 ▲고형연료를 활용한 바이오가스 발전 및 친환경 재생에너지 발전시스템 구축 ▲친환경 수소생산 기술 확보 등에 대해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

중부발전은 현재 사용이 금지돼 적체된 사료를 사용해 고품질의 바이오차(Bio-Char) 고형연료를 생산한다. 생산된 연료는 발전에 사용되거나 수소생산에 활용될 계획이다.

이 사업으로 중부발전은 음식물쓰레기 감소, 미세먼지 저감과 정부의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정책 부응에 기여할 계획이다.

음식물쓰레기 고형재생연료는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의 실증실험을 통해 6,000kcal/kg의 에너지를 발생해 우수성을 입증받았다.

중부발전 박형구 사장은 ”건설연의 탈염기술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지역 현안 사항인 음식물 쓰레기 문제 해결 및 청정에너지 확보의 가시적 성과 창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부발전은 앞으로도 폐자원을 활용한 미세먼지 없는 친환경 재생에너지 개발사업을 추진함으로써 국내 신재생에너지 산업육성 및 다수의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하고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