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경유 러시아 천연가스도입, 경제성 최우선 고려
북한 경유 러시아 천연가스도입, 경제성 최우선 고려
  • 송승온 기자
  • 승인 2020.03.19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입가격 비교ㆍLNG 선박 등 타 산업 연관성도 검토해야
가스公 연구결과 올해 마무리, 이후 구체적 윤곽 잡을 것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신북방정책을 총괄하고 있는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는 북한을 경유하는 러시아 천연가스 도입 계획과 관련해 경제성을 최우선에 두고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18일 북방위 실무 관계자는 본지와 통화에서 “현재 러시아 PNG 협력 프로젝트의 사업성과 기술력을 검토하기 위한 가스공사와 러시아 가즈프롬의 공동연구가 진행 중”이라며 “올해말 연구결과가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토대도 보다 구체적 윤곽을 잡는 작업이 진행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을 경유하는 방안의 경우 지난 2018년 남북관계 개선과 함께 급물살을 탈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북미 비핵화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지며 남북관계 역시 다시 경색국면에 접어든 상황.

문재인 대통령도 올해 신년사에서 ‘지난 1년간 남북협력에서 더 큰 진전을 이루지 못한 아쉬움이 크다’고 밝힌 바 있다.

북방위는 관계자는 “북한을 경유하는 PNG 도입 방안은 남북관계에 진전이 있을 경우를 전제한다”며 “북한의 상황변화와 함께 국제공조 노력도 있어야 하기 때문에 정치‧외교적 측면을 함께 봐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경제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러시아산 가스와 미국 셰일가스, 호주나 중동 지역 도입 가격을 비교해 가며 도입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방위 관계자는 “반드시 러시아산 가스 도입을 한다고 전제해 진행하기 보다는 호주나 중동  지역과의 도입가격 비교, 미국산 물량 도입에 따른 LNG 선박 등 타 산업과의 연관성 등 보다 국가 전략차원의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에너지업계에서 러시아산 PNG 도입은 우리나라의 천연가스 도입선을 다변화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보고 있다. 

가스공사는 한-러 천연가스 협력 기대효과에 대해 그동안 LNG를 중동지역 도입 편중(약 50%)에서 도입선 다변화를 꾀할 수 있으며 LNG와 PNG 공급경쟁 유발로 가격협상력 및 공급안정성을 제고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반면 일부에서는 PNG를 통한 러시아산 가스 비중이 높아질 경우 미국과의 정치‧경제적 협상 과정에서 불리한 환경에 놓일 수 있다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러시아는 지리적으로 가까운 동아시지역을 내줄 수 없다는 입장이고, 미국 역시 자국의 셰일가스 기반의 LNG 수출을 확대를 위해 한국과 일본에 적극적으로 노크를 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가스공사는 지난 2016년 미국 사빈패스 장기계약을 통해 20년간 연간 280만톤을 도입할 계획이며, SK E&S도 2020년 하반기부터 미국 프리포트 LNG터미널에서 연간 220만톤을 20년 동안 수입할 예정이다.

▲ 지난 2008년 수립된 러시아 PNG 도입 노선 계획
▲ 지난 2008년 수립된 러시아 PNG 도입 노선 계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