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공사, 코로나19 극복지원 성금 2억원 기부
석유공사, 코로나19 극복지원 성금 2억원 기부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3.05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려운 경영여건에도 임직원들 자발적 동참

울산 소외계층 마스크 지원 및 대구 의료진 지원 지정기탁

 

한국석유공사 김경민 경영지원본부장(왼쪽)과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한시준 회장(오른쪽)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전달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석유공사 김경민 경영지원본부장(왼쪽)과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한시준 회장(오른쪽)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전달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가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피해지원을 위해 성금 2억원을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기탁했다.

2억원의 성금은 노사 한마음으로 코로나19로 인해 고통 받고 있는 지역사회와 지역주민을 위해 전 임직원이 동참해 모은 성금에 회사 기부금을 더해 마련됐다.

석유공사는 5일 울산 본사에서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성금 전달식을 갖고 울산시 소외계층 마스크 지급과 대구광역시의 의료진 지원에 보태기로 하고 울산 및 대구에 각각 1억원씩 지정 기탁했다.

이번 성금 지원 외에도 공사는 코로나19 극복에 필요한 혈액을 공급하기 위해 이달 중 단체헌혈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생산품 구매 등 관련 예산을 최대한 앞당겨 집행하기로 했다.

석유공사 양수영 사장은 “국가경제와 국민건강을 위협하고 있는 코로나19가 하루속히 종결되기를 바란다”면서 “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위해 애쓰고 있는 지역주민과 방역관계자 등을 위한 마스크, 방호복, 의료용품 등 마련에 도움이 되고자 성금을 전달하게 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