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공사, 2019년 손실 전년比 10분의 1 축소
석유공사, 2019년 손실 전년比 10분의 1 축소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3.03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재무실적 발표…영업이익 4.9억불에 당기순손실 0.7억불

원유가 하락 불구 원가절감으로 안정적 실적 유지

세후순손실 및 파생상품 손실로 부채비율 3,021%, 733%p↑
한국석유공사 전경
한국석유공사 전경

[지앤이타임즈] 석유공사가 유가하락으로 인한 매출액 감소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비상경영을 통해 안정된 재무실적을 유지했다고 3일 발표했다.

석유공사에 따르면 2019년 결산실적은 연결기준으로 매출 25억불, 영업이익 4억 9000만불, 당기순손실 7000만불을 기록했다.

유가가 10% 하락하면서 매출액은 전년대비 3.5억불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생산시설에 대한 집중적 원가관리 등으로 매출원가와 일반관리비가 하락하면서 전년도와 유사한 안정된 실적을 유지했다는 것.

당기순손익은 2018년의 당기손실 10억 5000만불에 비해 93% 이상 축소된 7000만불이었으며 이는 2011년 이후 9년만의 최소 수준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3월 비상경영 선포 이후 비용감축과 할리바 광구 조기생산 등 자구노력의 성과라는 점을 강조했다.

다만 고강도 긴축경영으로 차입금을 1억 8000만불 감축하며 부채수준을 전년 대비 3000만불 증가로 억제했으나 부채비율은 전년 대비 733%p 증가한 3,021%를 기록했다.

세후순손실 및 파생상품손실 발생으로 1억 7000만불의 자본 감소가 발생한 때문이다.

석유공사는 이러한 경영 흐름상의 긍정적 전환은 나이지리아사업 서명보너스 전액 회수와 아랍에미레이츠 할리바광구 조기생산, 쿠르드사업 현안 해결, 동해가스전 생산연장 등에 따른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공사는 올 1월 매각계약을 체결한 북해 톨마운트에 이어 비핵심자산 합리화와 재무적 투자자 유치 노력을 2020년도에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자산매각 등 자구노력이 성공할 경우 올 연말 부채비율이 대폭 축소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다만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유가 하락세가 장기화 될 경우의 변동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